본문 바로가기

‘성추문 혐의’ 정준영, 오늘(25일) 기자회견

중앙일보 2016.09.25 13:36
기사 이미지
가수 정준영(27·사진)이 성추문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입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25일 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 정준영의 긴급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라며 “현재 장소를 대관 중으로 정준영이 직접 참석해 입장을 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준영의 성추문 혐의 논란은 지난 23일 불거졌다. 이날 한 매체는 정준영이 최근 성범죄 혐의로 A씨에게 피소, 서울 성동구 성동경찰서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 추천기사 "수면안대 썼을 뿐인데···" 변태로 오해 받은 男

이에 정준영 측은 “일반인 여성과 사소한 오해가 생겨 당시 우발적으로 해당 여성이 고소를 했던 사실은 있으나 고소 직후 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수사 기관에 사실 관계를 바로잡는 등 지극히 사적인 해프닝으로 이미 마무리 된 상황”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24일 한 방송이 정준영이 여자친구 A씨와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고 보도하면서 다시 논란이 일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정준영 집에서 성관계를 갖던 중 정준영이 자신의 신체 일부를 휴대전화로 찍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서 동영상을 촬영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여자친구가 동의한 것으로 착각했으며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하는 경찰 측에 성관계 직후 동영상을 바로 지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