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후 재팬, 전직원 주4일 근무 추진한다”

중앙일보 2016.09.25 11:46
기사 이미지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야후 주식회사가 전체 종업원 5800명을 대상으로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검토 중이다.

25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야후 재팬이 일하는 방식을 다양화해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주 4일 근무 구상을 추진하기로 하고 미야사카 마나부 대표이사 사장이 종업원들에게 이런 방침을 전했다.

야후는 현재 일주일에 이틀인 휴일을 토요일과 일요일에 제한하지 않고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제도를 주 4일 근무 전 단계로 도입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를 토대로 수년 내에 일주일에 3일을 쉬도록 근무 시스템을 바꾼다는 계획이다.

주 4일 근무제도는 부서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하며 이에 따른 급여 문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야후 직원의 평균 연령은 35세 정도로 비교적 젊은 편으로 사원들이 가족의 개호(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필요가 생길 것으로 마이치니는 전망했다.

또 보육원 부족 등으로 육아가 맞벌이 부부에게 부담이 되는 가운데 이 정책이 저출산 문제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마이니치는 전체 정규직 사원을 상대로 주 4일 근무를 시도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일본 정부는 장시간 근무 관행 타파를 비롯한 일하는 방식을 개혁하는 것을 주요 정책과제로 삼고 있으며 야후의 시도가 다른 기업에도 확산할지 주목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