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YT, 미국 대통령으로 클린턴 지지 공식화

중앙일보 2016.09.25 11:31
기사 이미지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했다. [사진 뉴욕타임스 웹사이트 캡쳐]


미국의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했다.

NYT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 홈페이지에 올린 편집위원회 명의의 사설에서 클린턴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이 사설은 클린턴과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와의 첫 번째 TV토론을 이틀 앞두고 게재돼 미국 대통령선거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뉴욕타임스는 “클린턴은 가장 결연한 정치인 중 한 명”으로 평가하면서 클린턴의 지성과 경험, 강인함, 용기 때문에 지지한다고 밝혔다.

NYT는 오늘날 세계가 전쟁과 테러리즘 등에 휩싸여 있으며 미국 국내적으로 중산층이 정부의 무능력에 분노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40년의 공직생활 경험이 있는 클린턴이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을 갖췄다고 주장했다.

특히 8년 동안 상원의원과 4년 동안 국무장관을 역임하면서 놀랄 만큼 탄력적으로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또 불법 이민자 보호에도 적극적이며 대학생 학자금 문제, 범죄와 경찰행정, 기후변화 등과 관련해서도 세세한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이 신문은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 사용에 대해 ‘비밀주의 선호가 반영된 것’이라며 한탄스럽다고도 했다.

NYT는 “개인 이메일을 사용하기로 한 잘못된 결정은 절차에 따라 조사받아야 한다”면서도 “미국인이 직면할 도전을 고려하면 클린턴을 대통령으로 뽑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NYT는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에 대해선 깎아내렸다. 이 신문은 “트럼프가 지키지 못할 약속을 할 뿐 구체적인 것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군대 미국 역사에서 주요 정당이 내세운 후보 가운데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AP통신에 따르면 NYT는 1960년 대통령선거에서 존 F. 케네디를 지지한 이후 줄곧 민주당 후보만을 지지해왔다.

뉴욕타임스가 가장 마지막으로 공화당 후보를 지지한 것은 1952년과 1956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였다.

뉴욕타임스가 처음으로 공화당 후보를 지지한 것은 1860년 에이브러햄 링컨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