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레일, 철도노조 파업대비 비상수송체제 돌입

중앙일보 2016.09.25 10:43
코레일은 27일로 예정된 전국철도노동조합 연대파업과 관련해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10일 부사장을 본부장으로 구성한 쟁의대책본부도 이날부터 사장 중심 비상대책본부로 확대했다. 비상대책본부는 철도노조와 협상, 열차운행 조정, 대체인력 투입, 안전대책 수립 등 비상수송대책을 총괄 지휘한다.

코레일은 노조가 파업을 시작하면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철도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KTX와 수도권 전동열차, 통근열차는 평상시와 같이 100% 정상 운행하고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60% 수준을 유지하는 계획을 세웠다. 화물열차는 평시 대비 30% 수준으로 운행하지만 대체자원을 최우선으로 투입해 수송력을 확보키로 했다.

파업 때 철도 가용인력은 필수유지인력 8460명, 대체인력 6050명 등 1만4510명으로 평시 인력 2만2494명의 64.5% 수준이다. 대체인력은 열차 운행경험과 비상상황 대처능력을 갖춘 유자격자다. 철도안전법과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법정교육과 실무수습교육을 한 뒤 현장에 투입된다. 기관사 대체인력은 전원 면허 소지자로 열차 안전운행에 문제가 없다고 코레일은 설명했다.

코레일은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와 코레일 톡 등을 통해 열차운행 상황 등을 24시간 안내하고 운행정지 열차를 예매한 고객에게는 SMS(단문메시지서비스)를 발송할 예정이다. 파업기간 중 열차를 이용할 때는 가까운 역이나 철도고객센터(1544-7788)에서 열차 운행상황을 확인한 뒤 승차권을 구입할 것을 당부했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국가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 불편과 희생을 볼모로 한 파업을 강행하면 국민이 외면할 것”이라며 “철도노조는 직원과 코레일의 미래에 큰 불행을 가져올 명분 없는 파업을 철회하라”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