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8개월 아이 목에 상처…어린이집 아동학대 수사

중앙일보 2016.09.25 09:28
광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광산구 산월동의 한 어린이집에 다니는 A양(18개월)의 부모가 ‘아이의 목에 커다란 상처가 나 학대가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이 어린이집 내부 CCTV를 확인한 결과 이 어린이집 교사가 점심을 먹이면서 아이 팔을 붙들고 목 부위에 상처를 낸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은 이 교사가 원아들을 돌보면서 학대행위 등을 했는지 파악하기 위해 한 달 치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