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그래비티>가 현실로?…영화속 텐궁의 추락은

중앙일보 2016.09.25 08:57
기사 이미지

영화 <그래비티>에 등장하는 텐궁의 추락 장면.

중국 우주정거장 텐궁(天宮)의 추락 가능성은 영화 <그래비티>의 한 장 면을 떠오르게 한다.
극사실주의 재난영화라는 평가를 받은 <그래비티>(2013,감독 알폰소 쿠아론)에서 주인공 스톤 박사(산드라 블록 분)는 텐궁의 탈출선을 타고 지구로 귀환한다. 이 때 텐궁도 함께 추락하며 대기권에서 불타는 장면이 나온다.
기사 이미지

영화 <그래비티>에서 텐궁의 탈출선과 잔해가 대기권에 진입하는 장면.

영화 속 재난 상황은 ISS(국제우주정거장)와 주인공의 우주왕복선이 인공위성 파편들에 의해 파괴되면서 시작된다.
아찔하고 아득한 상황에서 스톤 박사는 러시아의 우주정거장을 거쳐 중국의 우주정거장 텐궁으로 이동하는 극적인 생존기를 써나간다.
기사 이미지
스톤 박사는 모든 우주인들이 탈출한 뒤 서서히 지구의 중력권 아래로 하강중인 텐궁에서 착륙용 캡슐로 갈아타고 대기권으로 진입한다.
텐궁은 산산히 부서져 대기권을 통과하며 불에 타면서 지구로 추락한다.
 
▶ 관련기사 中 첫 우주정거장 통제불능…내년 지구 어딘가로 추락
 
극사실적인 표현을 인정받은 영화는 86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감독상, 촬영상,편집상,음향효과상,시각효과상,음악상을 받았다. 또 우주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며 우주의 환경에 관심을 높인 영화로 평가받고 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