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 자려고 수면안대를 썼을 뿐인데”…변태로 오해받은 남성의 사연은?

중앙일보 2016.09.25 08:52
기사 이미지

최근 한 대학 게시판에 올라온 수면안대로 인한 사연.[사진 인터넷 캡쳐]

인터넷 유머 게시판에서는 요즘 한 생활용품유통업체가 팔고 있는 수면안대 사진이 심심찮게 올라온다.

수면안대는 밝은 곳에서 쉽게 잠을 자지 못하는 사람에겐 필수품이다. 이들에겐 버스나 비행기·기차에서는 물론 집에서도 꼭 필요한 ‘생필품’이다. 하지만 앞으로 수면안대를 고를 땐 잘 골라야 할 것 같다. 괜히 ‘변태’로 오해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 추천기사 中 첫 우주정거장 통제불능…내년 지구 어딘가로 추락

지난 21일 수도권의 한 대학 게시판에는 ‘엄마랑 여동생한테 변태로 오인받음’이라는 제목으로 수면안대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이는 “(수면안대를) 눈에 쓰고 소파에 누워있었는데 여동생이 소리지르고 뛰쳐나갔다”고 소개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그런데 사진 속 수면안대는, 안대라는 설명이 없으면 브래지어로 착각할 만하다. 눈을 더욱 편하게 해준다는 ‘입체형’이어서 생긴 건 꼭 브래지어다. 색상도 하필이면 브래지어 색상으로 인기가 많은 살색이다.

엄마와 여동생도 아들과 오빠가 브래지어를 뒤짚어 쓰고 소파에서 잠을 자고 있다고 착각한 것이다. 글쓴이는 “다시보니 내가 봐도 이상하다”며 “살 때는 못 느꼈다”고 밝혔다.

이 게시물이 SNS를 타고 확산하자 이와 비슷한 경험을 한 사람의 경험담도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비행기 같이 사람이 많은 곳에서 사용했다간 오해를 받을 수도 있겠다”며 “수면안대를 고를 때 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