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몰카 혐의’ 정준영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

중앙일보 2016.09.25 01:57
기사 이미지

가수 정준영(27)이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정준영의 전 여자친구인 A씨는 정준영이 성관계 중 휴대전화로 자신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며 지난달 6일 경찰에 고소했다가 며칠 뒤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서울 성동경찰서는 정준영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사건을 지난달 24일 기소 의견으로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했다.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서 동영상을 촬영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동의받은 것으로 착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몰카가 아니었으며 촬영분도 삭제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A씨가 사소한 오해가 생기자 우발적으로 고소한 사실이 있지만 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수사기관에 사실관계를 바로잡아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준영과 사소한 오해가 생긴 일반인 여성 A씨는 우발적으로 고소했고, 고소 직후 곧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수사 기관에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절차에 의해 혐의 여부와 무관하게 검찰에 송치된 것뿐이며 검찰에서도 무혐의로 일단락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비친고죄 특성상 절차에 의해 혐의 여부와 무관하게 검찰에 송치된 것”이라며 “현재 검찰에서도 정준영에 대한 추가 조사의 필요성이 없다고 보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한 매체를 통해 “검찰에서는 사건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준영은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4’ 로 데뷔해 밴드 드럭레스토랑의 보컬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tvN ‘집밥 백선생’ 등에 출연중이다. 최근에는 SBS ‘정글의 법칙’ 남태평양 편 녹화에 참여하기도 했다.

정준영은 24일 저녁 광주에서 드럭레스토랑의 콘서트를 열었지만 관련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