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노트7 vs. 아이폰7 낙하실험, 승자는?

중앙일보 2016.09.23 10:43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이 낙하 충격 실험에서 애플 아이폰7플러스에 판정승을 거뒀다.

미국 휴대폰 케이스 제조업체 테크21은 최근 갤럭시노트7과 아이폰7플러스의 충격 실험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테크21은 1m 높이에서 갤럭시노트7과 아이폰7플러스를 동시에 떨어트려 두 제품의 앞면과 옆면, 뒷면 손상도를 비교했다.

앞면 낙하 실험에서 갤럭시노트7은 50번을 떨어트려도 액정이 깨진 상태에서 통화가 됐다.
 
▶ 추천기사 '세계 상위 1% 연구자' SKY 1·2명인데 경상대는···'깜짝'

반면 아이폰7플러스는 10번째 낙하에서 통화 기능이 멈췄다.

옆면 낙하에선 두 제품 모두 비슷한 정도의 손상을 입었고, 뒷면 낙하는 아이폰7플러스가 갤럭시노트7에 우세했다.

IT전문매체인 폰아레나는 이 실험에서는 삼성이 승자라고 밝혔다.

테크21은 자사의 케이스 홍보를 위해 스마트폰 신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충격 실험을 해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