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춘천 번지점프 사고로 안면마비…생명엔 지장 없어

중앙일보 2016.09.23 09:12
기사 이미지

번지점프 추락 사고를 당한 유모씨. [사진 MBC 뉴스 캡쳐]

지난 14일 강원도 춘천시의 한 번지점프대에서 추락한 유모(여·29)씨가 안면마비 증상 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14일 번지점프를 하는 도중 안전조끼에 연결된 줄이 분리되며 42m 아래 강물로 추락했다.

▶ 추천기사 피트, 부부싸움 중 졸리 편드는 입양한 첫째를···

경찰·병원 등에 따르면 유씨는 전신 타박상 등 전치 4주의 부상을 당했다. 타박상 등과 함께 안면마비 증세가 나타나고 있다.

안면마비는 수시간 또는 수일에 걸쳐 나타나며 심할 경우 물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을 때, 마비된 쪽으로 내용물이 새어 나올 수 있다.

유씨는 22일 MBC와의 인터뷰에서 “이대로 죽을 수 있겠구나, 계속 생각나요”라며 “너무 무섭고 물 보는 것도 싫을 것 같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강촌서 번지점프 줄 풀려···42m 아래 강물로 추락

한편, 업체 측의 황당한 변명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업체 측은 경찰 조사에서 “사람 내리다가 타박상 좀 입었다. 내리다가 줄이 풀렸다”는 황당한 입장을 밝혔다.

이에 경찰은 업체 직원 김모씨 등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