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야,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권력형 비리' 규정 맹공

중앙일보 2016.09.21 14:0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이 21일 일제히 재단법인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맹공을 퍼부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안전비상대책 최고위에서 “권력 실세에게 내는 수백억 원의 돈이 과연 자발적 모금이었겠느냐”며 “이번 사건은 권력실세와 비선실세로 시작해 대기업 거액 자금 출연으로 한 불투명한 재단 운영 상황 등을 종합해 볼 때 권력형 비리의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특수관계인 최모 씨, 그와 특수관계인에 의해 설립된 재단이 어떻게 하루 만에 설립허가를 받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미리 권력 시스템에서 합의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재단에 자금을 출연한 전경련에 대해서도 “800억 원이 넘는 대기업의 ‘묻지마 출연’이 자발적 모금이라는 데 가능한 일이냐. 전경련은 어버이연합에 이어 두 번째로 이런 모금에 참여했는데, 권력 실세 협조요청을 받으면 모금하는 기구로 전락했다”고도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은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을 추진할 뜻을 내비쳤다. 박 위원장은 “지금처럼 청와대가 발뺌하고 솔직히 밝히지 않으면 국정조사 또는 검찰 고발, 특검으로 정권 말기에 있는 권력비리를 철저히 밝힐 것”이라며 “항간에는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이 건재한 진짜 이유가 이 두 재단의 탄생 내막을 깊숙이 알고 있기 때문이라는데, 이번 일은 ‘제2의 일해재단’ 사건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기된 의혹들은 언급할만한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말을 여러차례 반복했다. ‘모든 관련 의혹이 사실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네”라고 답한 뒤 “사실이 아니고 말씀드릴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