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노조 “23일 성과연봉제 반대 총파업”

중앙일보 2016.09.21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성과연봉제 도입에 반대하는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가 오는 23일 조합원 10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총파업을 예고했다. 금융당국과 은행은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은행들, 불편 줄이기 대책 마련

금융노조는 20일 기자회견을 하고 “23일 하루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총파업으로 전국 1만여 영업점이 사실상 마비될 것”이라며 “은행 이용에 상당한 불편을 초래하게 되는 점에 대해 국민들께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은 필요한 사전 절차를 모두 밟았기 때문에 불법이 아니라는 게 노조 측의 설명이다.

김문호 금융노조 위원장은 “정부나 사측은 3만~4만 명을 예상하지만 조합원의 의지가 매우 강력하다. 10만 조합원 전원이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파업은 2000년 7월과 2014년 9월에 이은 세 번째 금융권 총파업이다. 2014년 파업엔 참여율이 10% 안팎에 그쳐 은행 영업에 별다른 차질이 없었다. 하지만 ‘관치금융 철폐’를 내세웠던 2014년과 달리 이번엔 연봉과 직결된 성과연봉제 거부를 내건 만큼 참여율이 높을 거라는 게 노조 측 관측이다. 김 위원장은 “과거 비정규직이었던 직원들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기 때문에 이제 창구 텔러직까지 거의 대부분 조합원”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사측이 성과연봉제 추진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연말까지 2차, 3차 총파업을 벌여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총파업을 앞두고 각 은행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다.

우리·국민·KEB하나·신한은행 등은 비상 계획에 따라 창구직원이 대거 파업에 참여하는 점포가 생기면 인근 점포 직원이나 본부 직원을 파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노조의 주장처럼 파업 참여율이 높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는 분위기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2014년에도 파업 참가자는 영업점 당 한두 명 정도에 그쳐 별 영향이 없었다”며 “실제 파업 참가자가 얼마나 될지를 지켜보고 있지만 심각한 수준은 아닐 걸로 본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주요 9개 은행장을 소집해 총파업 관련 은행권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를 열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노조는 성과연봉제를 파업의 명분으로 삼고 있지만 금융소비자나 국민이 공감하기 어렵다”면서 “파업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을 수 있어 철저히 대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노조가 파업의 명분으로 내세운 성과연봉제에 대해서는 “은행 경영진이 자율적으로 도입하되 단기 실적주의에 대한 우려가 없도록 평가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