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쿨존에서 6세 여아 통학버스에 치여 숨져

중앙일보 2016.09.19 22:29
19일 오후 5시35분쯤 광주광역시 광산구 신가동 모 초등학교 인근 횡단보도에서 A양(6)이 B씨(66)가 운전하던 35인승 유치원 통학버스에 치였다.

이 사고로 머리 등을 크게 다친 A양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양은 유치원을 마친 뒤 집에 가려고 길을 건너던 중 다른 유치원 통학버스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사고가 난 장소는 초등학교 반경 300m 이내의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이다. 스쿨존에서는 차량을 시속 30㎞ 이내로 서행해야 한다.

경찰은 B씨가 길을 건너던 A양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