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시 인기 높아지자 '컨닝'도 늘었다

중앙일보 2016.09.19 17:48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서의 부정행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난 속에 공무원 시험의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나타나는 부작용으로 해석된다.
기사 이미지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을 접수하고 있는 응시자들.사진은 기사내용과는 관련 없음.[중앙포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지난 2011년 30명 안팎이던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부정행위자가 지난해 71명으로 늘었다”고 19일 밝혔다.

장 의원에 따르면 2011년 32명, 20122년 27명, 2013년 40명, 2014년 58명, 2015년 71명으로 부정행위자는 매년 늘고 있다.
올해도 7월 말까지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부정행위자는 63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 여간 광역단체별로는 경기도가 가장 많았고(66건), 경남(48건),서울(36건),전남(28건), 경북(26건),대구시(23건) 순이었다.

경기침체로 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청년층이 선호하는 직장으로 떠오른 지방공무원시험 응시자가 많아지고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벌어지는 현상으로 보인다.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은 최근 전라북도의 시험 경쟁률이 사상 최고인 46.5대 1(38명 선발에 1767명이 지원)을 기록하는 등 전국적으로 수십 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