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뉴저지 기차역서 하루 만에 또 폭발물 발견

중앙일보 2016.09.19 17:30

미국 뉴욕 맨해튼과 뉴저지 마라톤 대회장에서 잇따라 폭발 사건이 일어난 지 하루 만에 뉴저지 주의 한 기차역에서 또 폭발물이 나왔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오후 8시 30분쯤 뉴저지 엘리자베스역에 있는 쓰레기통에서 두 명의 남성이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이들은 쓰레기통 안에 있던 배낭에서 전선과 파이프가 나와 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배낭 안에는 5개의 폭발물 의심 장치가 있었으며 주변에서 휴대전화나 전자 시한장치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폭탄 처리 로봇이 폭탄 해체를 하는 과정에서 19일 자정쯤 폭발물 한 개가 터졌으며, 미연방수사국(FBI)은 나머지 폭발물 해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엘리자베스역에서 폭발물이 발견되면서 인근을 오가는 열차 운행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앞서 17일(현지시간) 오후 8시 30분쯤 미국 뉴욕 맨해튼의 남서부 첼시 지역에서 폭발이 발생해 최소 29명이 부상을 당했다.

폭발 현장에서 4블록 떨어진 곳에서는 또 다른 폭발물로 추정되는 압력솥이 발견되기도 했다.

맨해튼 폭발 사건과 관련해 5명이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