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머리카락으로 만들었나”…200만원짜리 구찌 염소털 슬리퍼

중앙일보 2016.09.19 16:55
기사 이미지
명품 브랜드 ‘구찌’가 출시한 염소 털로 만든 200만원짜리 신상 슬리퍼가 화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구찌가 이번 시즌 새로 선보인 금빛 염소 털 슬리퍼가 전 세계 네티즌들을 경악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슬리퍼의 금빛 염소 털이 실제 사람의 금발로 보이게끔 만들어서다.

이 슬리퍼를 접한 네티즌들은 “도널드 트럼프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슬리퍼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런 부정적인 반응에도 구찌의 해당 슬리퍼는 명품 온라인 숍에서 모두 매진되는 대성공을 거뒀다.

해당 슬리퍼를 이용한 사람들은 “보기와는 달리 굉장히 착용감이 좋고 발을 편안하게 해준다”는 평가를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