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국 밀쳐 넘어뜨린 이종성 사과문 올려…"깊이 뉘우치고 반성"

온라인 중앙일보 2016.09.19 14:46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사진 이종성 인스타그램]

대선배 이동국(37·전북)을 밀쳐 넘어뜨려 비난을 받고 있는 이종성(24·수원 삼성)이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종성은 지난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전북-수원전에서 후반 26분, 양팀 선수들간의 감정 싸움을 말리려던 이동국을 밀쳐 넘어뜨렸다. 이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혀 방송되자 축구팬들은 이동국을 향한 이종성의 행동에 비난을 퍼부었다.
기사 이미지

(左)이종성-이동국 충돌 장면, 右 충돌 이후 이종성 사과 장면
[사진 MBC SPORTS 캡처]

13년차 대선배를 상대로 무례했다는 점뿐만 아니라 이동국이 싸움을 벌이던 당사자도 아닌 만큼 이종성이 나서서 밀쳐낼 이유가 없었다는 얘기다. 이날 이종성은 6분 뒤인 후반 32분 거친 태클로 경고를 받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 조치를 받았다.

비난이 쏟아지자 이종성은 19일 자신의 SNS 계정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종성은 "프리킥 상황에서 조나탄 선수와 김신욱 선수의 충돌이 있었고 다른 선수들과 말리러 가는 도중 누군가 뒤에서 저를 밀었다. 반사적으로 팔과 몸으로 바로 밀었는데 돌아보니 이동국 선배님이 넘어지신 걸 봤다"며 "바로 가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린 후 일으켜 세워드리려 했으나 바로 일어서지 못하셔서 조금 상황이 정리된 후 다시 가서 죄송합니다 라고 정중하게 사과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에 몰입하다보니 감정 조절에 미흡한 모습을 보였다.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성숙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이종성 인스타그램, MBC SPORTS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