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이닝 무실점' 오승환, 9일 만에 '시즌 18세이브'

중앙일보 2016.09.19 10:12
기사 이미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중앙포토]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9일 만에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팀이 3-0으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1탈삼진·무실점을 기록했다.

팀 승리를 지킨 오승환은 시즌 18세이브째(5승3패)를 올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82에서 1.79로 낮아졌다.

오승환이 세이브를 따낸 것은 지난 10일 밀워키 브루어스전 이후 9일 만이다. 가벼운 허벅지 통증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오승환은 전날 샌프란시스코전에서 8일 만에 등판했다.

팀이 1-2로 뒤진 8회 나와 2이닝을 던진 오승환은 무실점을 기록했고, 그 사이 세인트루이스가 역전에 성공하며 시즌 5승째를 따냈다. 이틀 연속 등판이었지만 몸상태는 최고였다. 첫 타자 브랜던 벨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에두아르도 누네스는 2루 땅볼로 가볍게 처리했다. 이어 조 패닉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3-0으로 승리한 세인트루이스는 2연승을 달렸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