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왕거미가 묻네

중앙일보 2016.09.19 09:55


 
기사 이미지


고향 길 가다 보았네.

황금들녘의 정겨운 길.

오가는 사람 아무도 없는 길.

비에 젖은 거미줄만 늘어졌네.



왕거미  길 가로막고 묻네.

얼마 만에 가는 고향인가?

부모님은 자주 찾아 뵙는가?

고향 길에 거미줄 늘어졌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