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부 아이폰 7에서 '쉬익~' 소음 난다"

중앙일보 2016.09.19 07:48
기사 이미지

아이폰7. [사진 애플]



애플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아이폰7과 7 플러스를 공개한 뒤 전 세계적으로 다시 한번 ‘아이폰 열풍’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런데 일부 사용자들이 자신의 아이폰7에서 나는 ‘쉬익(hissing)~’ 소리 때문에 불평을 하고 있다고 미국의 온라인 매체 9tomac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음 문제를 처음 제기한 사람은 팟캐스트 512 Pixels를 운영하고 있는 스티브 해켓이다.

그는 이 소음을 발견한 뒤 이를 녹음해 유튜브에 올렸다. 이후 비슷한 소음을 들었다는 보고가 속속 올라왔다. 주로 3D 그래픽 등 과부하 작업을 할 때 들린다는 것이다.

그들에 따르면 싸구려 스피커에서 나는 소리와 비슷하거나 노트북 컴퓨터 내장팬이 돌아가는 소리와 비슷하다고 한다(아이폰에는 내장팬이 없다).

조용한 실내에서 들으면 귀에 거슬릴 정도이지만, 아직까진 성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일각에선 아이폰7의 시스템온칩(SoCㆍ하나의 칩에 CPU, GPU, 통신칩 등 쌓은 반도체)인 A10 퓨전(Fusion)이 소음의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다. 온라인 매채인 버지(Verge)는 “이 소음은 퓨전의 열기를 제대로 식히지 못했을 때 일어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애플은 아이폰7 발표회에서 “퓨전은 저전력을 사용하면서도 가장 빠른 성능을 보인다”고 자랑했다.

해켓은 애플에 소음에 대한 소비자불만을 제기하자 “이는 결함(defect)으로 보이며 교체해주겠다. 그러나 현재 물량이 부족해 당장은 안된다”는 대답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