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라톤 도중 모유 짜는 엄마의 열혈 육아기 화제

중앙일보 2016.09.19 07:25
기사 이미지

[사진 페이스북 캡처]

마라톤 경기 도중 모유를 짜는 한 여성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페이스북에 공개돼 화제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지난 주말 유타주(州) 솔트레이크에서 열린 하프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한 아기 엄마의 감동 육아기를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유타주에 사는 애나 영은 5개월전 딸을 출산했다. 그는 고등학교, 대학교 시절 마라톤 선수로 활동했다. 올해 지역 하프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고 싶었지만 아기가 있었기에 쉽지 않았고 고민 끝에 해결 방법을 생각해 냈다.

그가 떠올린 방법은 마라톤 도중 모유를 짜는 것이었다. 다소 과장된 행동으로 보일 수 있지만 그가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는 간명했다. 아기를 낳았다고 해서 자신이 하고자 했던 도전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는 평소 아기를 태운 유모차를 밀면서 마라톤 연습을 꾸준히 해왔다.
 
▶지상에서 가장 오래된 스포츠, 마라톤에서 최근 이런 일들이 벌어졌습니다
레이스 도중 'X'싼 마라톤 선수에게서 배울 점

에티오피아 마라토너, 목숨 건 반정부 ‘X 세리머니’

다음은 엄마 애나 영이 지난 12일 모유수유(Occupy Breastfeeding) 지지 페북에 제보한 사진과 글이다. 현재 1만 명이 좋아요. 등을 보냈고 1900여회 공유됐다.
 

그는 마라톤에 참가하기 위해 새벽 4시30분에 집을 나왔고, 2시간 뒤인 6시45분 마라톤이 시작됐다고 했다.

애나는 집에서 나오기 전에 아이에게 수유했다. 그리고 사진에 나온 것 처럼 그는 마라톤 도중에 모유를 짜냈다고 적었다. 결승선에서 아이에게 먹이기 위해서였다.

그는 “저를 추월해간 대부분 선수가 제가 뭘 하고 있는지 몰랐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 여성이 저를 돌아보더니 ‘힘내라’고 응원했다”며 “그는 자신이 모유를 짜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애나는 페북을 통해 “공공장소에서의 모유수유가 좀 더 자유로워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또 “아기를 낳은 이후에도 엄마들은 자신이 원하는 활동적인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