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갈라진 천장에 폭우까지 “추석 거꾸로 쇘다”

중앙일보 2016.09.19 01:53 종합 1면 지면보기
지난 12일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 당시 진앙이었던 경북 경주시 내남면 부지리. 18일 오전 마을 입구 쪽 주택에서 만난 80대 주민 진모(여)씨는 “추석을 거꾸로 쇘다”며 어두운 표정을 지었다.

경주 지진 진앙 부지리 르포
“혹시 무너질까 마루서 쪽잠
자식들도 서둘러 돌려보내”

진씨는 “화장실 쪽 벽을 타고 빗물이 들어온다”며 걸레로 마룻바닥을 분주히 닦았다. 그는 “지진으로 집 천장이 2㎝ 정도 내려앉아 혹시 집이 무너질까 봐 추석 연휴 내내 옷을 입고 마루에서 잠을 청했다”며 “계속되는 여진 때문에 추석 때 인사하러 온 자식들도 서둘러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같은 날 경주시 황남동 한옥지구에서 만난 주민 정해윤(67·여)씨는 오른쪽 발목에 파스를 붙이고 파란색 천막으로 뒤덮인 지붕을 쳐다보며 한숨을 내쉬었다.

정씨는 “지진 당시 기왓장이 깨진 데다 17일 비가 내려 다락방으로 물이 샜다”며 “폭우가 내린 날 지붕을 살피다 미끄러져 다리까지 다쳤다”며 답답해했다.
 
▶관련기사
① “월성 땅 밑 10㎞서 6.5 지진 땐, 충격 있지만 원전 안전
② 전통 한옥이 지진 아킬레스건…1만2000채 중 2031채 피해


강진 이후 300여 회가 넘는 여진에다 폭우까지 쏟아져 경주를 비롯한 대구·경북 일대는 추석 연휴 분위기가 사실상 실종된 듯했다. 경주시는 지진 직후인 지난 15일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했다.

경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