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who & why] “반기문, 보수정권 창출 고민…여당 경선 갈 수도”

중앙일보 2016.09.19 01:50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5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를 만나 “1월 중순 전에 귀국하겠다” “국민에게 귀국 보고를 하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 정 의장, 반 총장,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뉴시스]

추석 연휴 기간에 터져 나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뉴욕발 발언에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다.

반 총장 “귀국보고 기회 있었으면”
정진석 “국민 각계 두루두루 만날 듯”
친박 후보 되면 지지율 하락 우려
제3지대로 가면 정계개편 가시밭길

지난 15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를 만난 반 총장은 “1월 중순 이전에 귀국하겠다” “국민들에게 귀국 보고를 하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두 가지 메시지를 던졌다. 정치권은 일제히 반 총장이 대선 출마에 대한 의지를 더 강하게 드러냈다고 해석했다. 이 발언들은 어떤 맥락에서 나왔고, 반 총장은 어떤 행보를 머릿속에 그리고 있는 걸까.
 
▶추천기사 갈라진 천장에 폭우까지 “추석 거꾸로 쇘다”

귀국 시점을 두곤 반 총장의 측근들 사이에서도 “올해 말 총장 임기가 끝나면 1월 곧바로 귀국할 것”이란 관측과 “외국에서 두세 달 한국의 정치상황을 관망한 뒤 돌아올 것”이란 예상이 엇갈렸다. 그런데 반 총장은 귀국 시점을 ‘1월 중순 이전’으로 못박았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현지시간) 뉴욕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언제 오시냐고 물어봤더니 ‘1월 중’이라고 하지 않고 ‘1월 중순 이전’이라고 말했는데, 이건 계산된 타이밍”이라고 말했다.

귀국 보고와 관련된 반 총장의 발언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의 대화에서 나왔다. 정 원내대표가 “1월에 들어오면 귀국보고를 국민들께 하시면 좋겠다”고 건의했더니 반 총장이 “그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박지원 위원장에 따르면 반 총장은 “귀국하는 대로 대통령, 국회의장, 대법원장, 3당 대표를 찾아뵙겠다. 많이 협력해 달라”는 말도 했다고 한다.

반 총장의 퇴임 후 행보를 놓고 정치권에선 “두 가지의 선택지가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하나는 귀국 후 새누리당에 입당해 경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시나리오, 다른 하나는 새누리당도 더민주도 아닌 제3지대에 머물면서 몸값을 키운 뒤 새누리당 후보와의 단일화 등으로 새판짜기를 주도하는 시나리오다. 이 중 ‘조기 새누리당행’의 선택지는 대선후보로서의 입지를 조금 빨리 다질 수 있지만 친박계 후보라는 이미지가 굳어질 수 있다는 게 단점이다. 뚜렷한 대선 후보가 없는 친박계의 등에 반 총장이 업힐 경우 지지율 하락을 감수해야 한다는 관측도 있다. 야당도 벌써부터 반 총장에게 ‘국민들에게 인기가 없는 친박계의 대표’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 새누리당이 아닌 제3지대행을 택할 경우 운신의 폭은 넓어지지만 오히려 가시밭길이 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정치 경험이 없는 ‘초보 반기문’이 정국을 이끌어갈 힘이 부족할 것이란 예상 때문이다.

이 와중에 터져나온 ‘1월 중순 이전 귀국’ 발언에 대해 그의 측근들과 지인들은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반 총장의 한 핵심 측근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대선과 관련해 반 총장은 보수정권 창출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새누리당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럴 경우 반 총장으로서는 새누리당 경선 참여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친박계뿐만 아니라 비박계의 협조까지 이끌어내 명실상부한 보수정당 새누리당의 후보로 승부를 봐야 한다는 조언들을 반 총장이 많이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반 총장이 정치 행보를 본격화하기까지 좀 더 뜸을 들일 것이란 견해도 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당장 귀국하자마자 정당에 가입하거나 대권 출마를 선언하는 일은 없을 것이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반 총장이 대권 도전에 뜻이 있다면 10년간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각지의 국민들을 두루두루 더 접촉하는 데 시간을 더 많이 할애하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말했다. 어쨌든 반 총장의 귀국 시점이 1월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여권의 대선 경쟁은 빨라질 수밖에 없다. 새누리당 대선 후보들은 반 총장이 오기 전에 지지율을 끌어올려 ‘반기문 대항마’로서의 입지를 굳혀야 하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문재인 측 “청문회 한번 안해본 반 총장, 검증 필요”

한편 지난 5월 서울에서 반 총장을 만났던 김종필(JP) 전 총리는 정 원내대표를 통해 “결심한 대로 하시되 이를 악물고 하셔야 한다. 내가 비록 힘은 없지만 마지막으로 혼신을 다해 돕겠다”는 내용의 구두 메시지를 반 총장에게 전달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은 “자신이 이루지 못한 ‘충청 대망론’의 꿈을 JP가 반 총장을 통해 이루려는 것”이란 해석을 내놓고 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