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진 때 KTX 사망사고…코레일 작업 감독자 당시 현장에 없었다

중앙일보 2016.09.19 01:40 종합 5면 지면보기
지난 13일 경부선 KTX 상행선 김천구미역 부근 철로에서 경주 지진으로 지연 운행 중이던 열차에 치여 근로자 2명이 숨진 사고는 당시 기본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바람에 지진 진앙인 경주에서는 부상자만 발생했는데 정작 진앙에서 139㎞ 떨어진 엉뚱한 곳에서 참사가 일어났다.

매뉴얼 어겨…작업 승인 놓고 진술 갈려

사고를 수사 중인 경북 김천경찰서는 18일 “사고 당시 현장에는 코레일의 작업 감독 책임자가 없었다”며 “이는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선로 작업 시 코레일 관계자가 인솔하도록 한 매뉴얼(내부 지침)을 어긴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코레일 현장사무소는 이날 오후 10시30분쯤부터 약 20분간 코레일 협력업체 S사의 6개 작업반 반장 6명을 불러 작업 내용과 안전교육을 했다.

하지만 작업 승인 여부에 대해서는 코레일과 S사 측의 주장이 엇갈렸다. 현장사무소 관계자는 “작업반장 김모씨가 (사고 6~8분 전 현장사무소에 휴대전화를 걸어) ‘작업을 해도 되겠느냐’고 묻길래 ‘(40㎞ 떨어진) 칠곡군 지천역에서 열차가 올라오고 있으니 선로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반면 작업반장 김씨는 “사업소 측이 ‘들어가도 된다’고 해 선로에 진입했다”고 상반된 주장을 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통화 녹음 등 증거물이 없어 거짓말탐지기를 동원해 진실을 가린 뒤 과실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0시47분 김천시 모암동 KTX 상행선 김천구미역에서 서울 방향으로 7㎞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근로자 11명이 철로 보수 작업을 위해 이동하던 중 시속 150㎞로 달리던 KTX 열차에 4명이 치여 장모(50)씨와 송모(46)씨 등 2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대전·김천=김방현·홍권삼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