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월 전세대출 증가 사상 최대

중앙일보 2016.09.19 00:01 경제 3면 지면보기
지난달 5개 대형은행의 전세대출이 전달보다 1조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014년 이후 월별 기준으론 역대 최대 규모다. 전세 거래량이 늘어난데다가 전셋값도 올랐기 때문이다.

5대 은행서만 1조 가까이 증가
전셋값 뛰고 거래량 상승 영향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우리·KB국민·KEB하나·NH농협은행의 8월 말 전세대출 잔액은 29조6803억원으로 7월(28조6981억원)보다 9822억원 늘었다. 이는 2014년 이후 월별 증가액으론 가장 많다. 지난해 같은 달(5104억원)과 비교하면 92.4%나 증가했다. 2014년 이전에는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현재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8월 증가액은 월간 기준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5개 대형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2013년 말 12조7000억원에서 2014년 말 17조8000억원으로 늘었고 지난해 말엔 23조7000억원으로 증가했다. 매년 5조원 정도 늘었다. 하지만 올해 1~8월의 증가액은 6조167억원에 이른다.

8월 전세대출이 급증한 건 전세 거래량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8월 전·월세거래량은 12만5228건으로 전달보다 13.6% 증가했다. 1년 전과 비교해도 6.8% 늘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8월 거래량으로는 최고 수준이다.

전셋값이 큰 폭으로 올랐다는 점도 영향을 끼쳤다.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 동향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 가격은 4억1271만원으로 2014년 8월(3억852만원)보다 26.1% 올랐다.

서울 지역 아파트의 8월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은 평균 74.5%다. 서울 성북구(84.2%), 중구(81.3%), 성동구(80.7%) 등은 80%를 넘었다. 소득 증가는 정체 수준인데 전셋값이 급등하다 보니 세입자는 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25%로 사상 최저 수준인 것도 대출 문턱을 낮춘 요인이었다.

다음달이 이사철인 점을 고려하면 전세대출 증가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실제 지난해와 2014년에도 10월에 전세대출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