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폰7 반사익 ‘1주 새 70조원’

중앙일보 2016.09.19 00:01 경제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애플이 웃었다. 신작 ‘아이폰7’(사진)의 효과가 쏠쏠했다. 애플다운 혁신이 없었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팬심(心)’이 애플을 밀어 올렸다.

“혁신 없다” 비판에도 잘 팔려
“누가 웃을지 내년 초 가봐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애플 주가가 근 5년 만에 처음으로 주간 기준 11% 상승한 114.92달러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한 주간 늘어난 애플의 가치는 630억 달러(약 70조원)에 달했다. 미국 이동통신회사인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발표가 주가 상승의 불을 댕겼다. 존 레저 T모바일 최고경영자(CEO)는 13일 “애플 신제품 사전예약 물량이 아이폰6 때보다 약 4배 많다”고 밝혔다. 스프린트 역시 “사전예약 주문이 전년 대비 375%나 늘었다”고 발표했다.

인기를 끈 건 제트블랙 색상이었다. 애플이 16일 미국과 중국, 영국을 포함한 28개국에서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가자 애플 매장 앞엔 줄이 늘어서기 시작했다. 애플은 이날 “아이폰7플러스 전 모델과 아이폰7 제트블랙의 초기 물량이 모두 매진됐다”고 밝혔다. 실적 부진에 시달려 온 애플로선 훈풍인 셈이다. 오랜 맞수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문제로 리콜에 들어간 것도 애플로선 호재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는 “아이폰7 판매가 아이폰6를 넘어 애플의 올 4분기 수익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RBC캐피털마켓은 “삼성 갤럭시노트7에 대한 우려로 애플이 시장점유율을 늘릴 가능성이 커졌다”며 애플의 목표 주가를 117달러에서 120달러로 높이기도 했다. 시장조사기관 크리에이티브 스트래티지의 수석애널리스트 벤 바자린은 애플이 올 연말까지 2015년 4분기(7480만 대)보다 늘어난 7500만~7600만 대를 판매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애플이 성공을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충성고객이 전만 못하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투자은행 파이퍼 제프리의 분석을 인용해 미국 뉴욕 5번가 애플 매장의 구매 대기자 수가 아이폰6를 내놓던 2014년 9월(1880명) 대비 400명으로 급감했다고 전했다. 애플이 공급망을 관리하고 있어 아이폰7의 인기는 착시효과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매슈 카터만은 “애플이 공급 물량을 인위적으로 시장 수요보다 적게 가져가 과거와 같은 공급 과잉 문제에서 벗어나려 하고 있다”고 평했다. 업계 전문가는 “올 4분기까지는 애플의 기본 판매량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며 “진짜 경쟁은 삼성과 애플을 관망하고 있는 ‘중도층’이 어디로 움직일지 결정하는 내년 1분기에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