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원전 뿐 아니라 울산 석유화학단지도 걱정"

중앙일보 2016.09.18 08:28
기사 이미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민안전처는 전국적으로 지진에 취약한 시설과 장소의 안전을 점검하고 강화하는 일에 하루빨리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주 지진으로 한반도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며 더 강한 지진이 올 수도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만큼 지진에 대비한 대한민국의 안전을 강화하는 것이 새로운 국가적 과제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주 지진 때 지역주민들이 원전과 함께 많이들 염려한 것이 아시아 최대규모라는 울산 석유화학단지였다. 정유공장과 석유화학공장들이 취급하는 위험물과 유독물이 누출되거나 폭발하지나 않을까라는 공포였다"며 "그동안 지진 아닌 때에도 여러 번 폭발이나 화재 사고가 나서 크게 놀란 경험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다행히 울산화력발전소 내 LNG 복합화력 4호기가 자동 가동중단된 것 외에는 특별한 이상이 있었다는 보도가 없었다"며 "내가 가장 걱정했던 것은 지하의 노후배관들이었다. 지상과 달리 안전 점검이 쉽지 않고 이상이 있어도 빠른 발견과 조치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울산 뿐 아니라 전국의 석유화학단지는 1970년대 중화학공업 육성시기에 건설이 시작됐기 때문에 노후 설비가 많다. 또 내진 설계가 돼있고 보강했다고 하지만 충분한지 알 수 없다"며 "특히 울산 석유화학단지는 울산 일대가 활성단층에 의한 지진 지대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입지의 적절성까지 걱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국민안전처는 신속하게 나서서 전국의 석유화학단지들에 대한 지진 대비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보고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전국의 석유화학단지 내 지하와 지상의 대규모 배관들과 탱크들에 대한 대대적인 안전 점검과 안전 보강이 시급한데, 업체들 차원에서는 대규모 안전 투자를 엄두를 못내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의 안전투자 지원자금 등 정책금융에 의한 저리 융자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