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家 제치고… 한국 재벌 2세 중 가장 비싼 집에 사는 사람은?

중앙일보 2016.09.16 01:07
기사 이미지
재벌 2세 중 가장 비싼 집에 사는 사람은 누구일까.

재벌닷컴은 15일 주요 재벌 2세 경영인 51명이 본인 명의로 소유한 주택 공시가격(올해 1월 기준)을 집계한 결과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의 경기도 분당 백현동 주택 가격은 93억원이다.

2위는 삼성물산 이서현 사장이다. 이 사장의 서울 이태원동 주택이 1년 사이 19.3% 올라 75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금호석유화학 박철완 상무는 서울 방배동 자택 공시가격이 70억원으로 1년 사이에 10% 올라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백화점그룹 정교선 부회장은 서울 성북동에 61억원 주택을 소유하고 있어 4위에 올랐다. 5위는 서울 이태원동에 60억원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이 차지했다.

SK그룹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서울 서초동에 51억원 주택을,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은 서울 한남동에 50억원 주택을 보유해 각각 7, 8 위에 올랐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서울 한남동에 47억원 자택을 소유하고 있어 10위를 차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