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로리다ㆍ오하이오 이어 네바다까지…美 대선 경합주 판세, ‘클린턴→트럼프’

중앙일보 2016.09.15 11:55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왼쪽) 공화당 대선 후보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중앙포토]


미국 대통령 선거가 50여 일 남은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플로리다ㆍ오하이오 등 주요 경합주에서 선거 판도를 뒤집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선거인단 538명 가운데 과반수(270명)를 획득해야만 승리하는 미 대선에서 플로리다와 오하이오는 각각 선거인단 수가 29명, 18명 배정된 대형 주다. 네브래스카ㆍ메인을 제외한 미국 48개 주는 단 한 표라도 더 얻은 후보가 선거인단을 독식하는 이른바 승자독식제(Winner-takes-all)를 채택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폴리틱스가 발표한 오하이오 주 여론조사 결과에서 도널드 트럼프는 지지율 48%를 기록해 힐러리 클린턴(43%)보다 5%포인트 앞섰다. 같은 날 발표된 CNN과 여론조사기관 ORC의 오하이오주 공동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46%)는 클린턴(41%)보다 5%포인트 더 많은 지지율을 얻었다.

이달 초 CBS뉴스와 유고브가 발표한 오하이오 주 여론조사 결과에선 클린턴의 지지율이 46%로 트럼프(39%)보다 7%포인트 앞서 있었다. 1960년 대선 이래 오하이오에서 패배한 공화당 후보는 단 한번도 당선되지 못했다는 점에서 이번 여론조사는 트럼프 측에 유리한 결과다.

CNNㆍORC 여론조사에 따르면 남부 대형주인 플로리다에서도 전세는 역전됐다. 플로리다 주에서 트럼프(47%)는 클린턴(44%)에 오차범위(±3%)에서 앞섰다. 플로리다는 지난 2000년 조지 W. 부시 당시 공화당 후보와 민주당 소속 앨 고어 부통령이 연방대법원 재검표까지 가는 끝에 부시 후보가 불과 537표로 승리한 곳이다.

2000년 대선에서 고어 부통령은 전국 선거에서 부시 후보보다 약 54만 표를 더 얻었지만, 당시 플로리다 선거인단(25명)을 부시 측에 내주며 선거인단 투표에서 271-266으로 패해 분루를 삼켜야만 했다.

당초 민주당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 서부 네바다 주에서도 클린턴은 위기를 맞고 있다. 뉴 먼머스 대학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은 지지율 42%에 그치며 트럼프(44%)에게 2%포인트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뉴 먼머스 대학의 조사 때만 하더라도 클린턴은 트럼프에게 4%포인트 앞섰다.

클린턴의 예상 밖 부진은 이달 들어 계속되는 후보자 개인의 악재에서 비롯됐다. 지난 9일 클린턴은 “트럼프 지지자 절반은 개탄스러운 집단”이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데 이어, 9ㆍ11 테러 15주년 추모식에서는 제대로 걷지도 못한채 휘청이는 모습을 보인 뒤 폐렴 진단을 받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지지율 낙폭을 만회하기 위해 클린턴 측은 후보자 본인의 진료 기록을 추가로 공개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클린턴의 주치의 리자 바댁 박사는 “힐러리의 병명은 가벼운, 전염되지 않는 세균성 폐렴으로 판명이 났고 그에 맞는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흉부 CT촬영으로 폐렴 증세를 확인했으며, 클린턴은 현재 백신 2종류를 투약받고 항생제 레바퀸에 맞는 식이요법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바댁 박사는 “클린턴의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는 훌륭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클린턴은 15일 또다른 경합주인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주 유세부터 선거전에 복귀할 전망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