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추석 맞이 골 사냥…챔피언스리그 출격

중앙일보 2016.09.15 00:08
기사 이미지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 당일 새벽 손흥민이 UEFA 챔피언스리그에 출격한다. 지난 주말 프리미어리그에서 2골 1도움으로 화끈한 시즌 신고식을 마친 손흥민이 2년 만에 복귀한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골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잠시 뒤인 15일 오전 3시45분(이하 한국시간) ‘축구의 성지’로 불리는 영국 런던 웸블리 구장에서 AS모나코와 2016~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치른다. 토트넘의 홈구장은 화이트 하트 레인이지만 대대적인 증축 공사에 들어간 관계로 올해 홈경기는 웸블리에서 열린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선발로 나서 2경기 연속 골을 노린다. 토트넘이 발표한 선발 명단을 보면 케인이 최전방에 서고 손흥민과 라멜라ㆍ에릭센이 2선에 포진한다. 중원에는 알리와 다이어가, 포백에는 데이비스ㆍ베르통언ㆍ알더베이럴트ㆍ워커가 나선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킨다.

손흥민은 ‘꿈의 무대’인 챔피언스리그에서 특히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던 2013~15년 레버쿠젠에서 2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에 출격했다. 특히 2014~15 시즌엔 플레이오프 예선에서 2골, 본선 조별리그에서 3골을 몰아넣으며 레버쿠젠의 16강 진출에 일등공신이 됐다.

1차전 상대가 AS모나코로 정해진 것도 손흥민에게는 호재다. 지난 시즌 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에서 AS모나코를 만나 도움 2개를 기록하며 4-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0일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스토크시티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된 손흥민은 여세를 몰아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추석 선물을 선사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심사는 손흥민의 선발 출전 여부다. 영국 현지 언론들은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예상한 반면 UEFA는 손흥민이 일단 벤치에서 대기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