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우디 앨런과 함께한 일곱 명의 뮤즈

중앙일보 2016.09.15 00:01
무려 마흔일곱 편째다. 81세의 영화감독 우디 앨런이 올해도 어김없이 따끈한 신작을 들고 왔다. 지난 5월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개막작이었던 ‘카페 소사이어티’(원제 Cafe Society, 9월 14일 개봉)는 그가 영원히 동경하는 1930년대가 배경인 드라마다. 특히 마음을 사로잡는 이는, 이 노장 감독의 영화에 처음으로 출연하는 할리우드 톱스타 크리스틴 스튜어트다. 사실 그랬다. 앨런 감독의 세계에서는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더 빛났다. 그의 영화로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쥔 배우 여섯 명 중 다섯 명이 여성일 정도. 물론 변한 것도 있다. 1990년대 초반까지는 (주로 연인이던) 특정 여배우를 페르소나 삼아 몇 편이고 함께했지만, 이젠 점점 더 다양한 여배우와 호흡을 맞춘다는 사실이다. 특히 최근 10년간 앨런 감독의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들은 ‘최정상의 스타’라는 점에서 그 면면이 놀랍다. 그가 자신의 영화에서 이들을 활용한 방식을 보면 더욱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 케이트 블란쳇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블루 재스민'(2013)
기사 이미지

케이트 블란쳇 '블루 재스민' 영화스틸

케이트 블란쳇(47)은 앨런 감독과 함께한 첫 영화로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그 외 주요 시상식도 모조리 휩쓸어, 그해 어떤 여배우도 그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그만큼 탁월했다. “블란쳇은 내면적 갈등이 짙은 인물을 연기하는 데 워낙 능통한 배우다. 그런 그가 앨런 감독의 영화에 이르러 모든 것을 꺼내어 놀았다는 느낌”이라는 것이 김형석 영화저널리스트의 설명. ‘캐롤’(2월 4일 개봉, 토드 헤인즈 감독) ‘트루스’(8월 24일 개봉, 제임스 밴더빌트 감독)로 나아간 행보는, 분명 ‘재스민’이라는 징검다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앨런 감독이 “내 대본이 (블란쳇에 의해) 매일 그런 식으로 연기되는 걸 보는 일은 짜릿했다. 그날그날 찍은 분량을 보며 날마다 아주 황홀했다”고 밝혔을 정도다.


| 스칼렛 요한슨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2008) '스쿠프'(2006) '매치 포인트'(2005)
기사 이미지

스칼렛 요한슨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 스틸

스칼렛 요한슨(32)은 2000년대 중반 앨런 감독의 영화 세 편에 출연했다. 최근 10년간의 필모그래피만 놓고 보면, 그와 가장 많은 작품을 함께한 여배우인 셈이다. 앨런 감독은 요한슨과 처음 만났을 때 “마치 복권에 당첨된 것 같다”고 말하며 강한 신뢰를 표현했다고. 앨런 감독의 영화 속에서 그는 섹시함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매력을 자연스레 드러낸다. 어리바리하고 순진한 기자 지망생 산드라로 분해 앨런 감독과 연기 호흡까지 맞춘 ‘스쿠프’가 대표적. 크리스티나(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와 노라(매치 포인트) 또한 섹시함을 무기로 사랑에 주저 없이 뛰어들지만 곧 난처한 상황에 처한다. 이 여성들을 표현하는 데 요한슨의 연기는 부족함이 없었다.


| 페넬로페 크루즈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로마 위드 러브'(2012)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
기사 이미지

페넬로페 크루즈 '로마 위드 러브' 스틸

오랫동안 할리우드에서 활동했지만 ‘예쁜 스페인 출신 배우’ 정도에 머물러 있던 페넬로페 크루즈(42). 그가 제 매력을 온전히 뽐내기 시작한 건,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과 함께한 ‘귀향’(2006)으로 제59회 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타면서부터였다. 앨런 감독을 만난 것도 그 즈음이다.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에서 전남편의 새 여자친구와도 복잡한 관계에 빠지는 관능적인 여성 마리아를 연기한 것. 크루즈는 “싸이코 같지만 헤어나올 수 없는 여자”를 연기한 이 영화로 제8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생애 첫 오스카상(여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로마 위드 러브’에서는 자유분방하고 사랑스러운 매춘부 안나로 분했다. 역시, 헤어나오기 힘들다.


| 블레이크 라이블리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카페 소사이어티'
기사 이미지

블레이크 라이블리_카페 소사이어티 스틸

블레이크 라이블리(29). ‘카페 소사이어티’의 바비(제시 아이젠버그) 말에 따르면 “미모가 저 정도면 범죄”인 여성이다. 맞긴 맞다. 미국 TV 드라마 ‘가십 걸’(2007~2012, CWTV)의 ‘파티 걸’이 아직도 그를 수식하니까. 앨런 감독은 외모만으로 상대의 넋을 빼놓는 아름다운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오는 한편, 여기에 순진함과 처연함을 더했다.

라이블리는 앨런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배우를 굉장히 신뢰해, 연기에 대해 정확한 디렉션을 주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필요한 상황에서는 항상 곁에 있어 주는 연출자였죠.”


| 마리옹 코티아르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미드나잇 인 파리'(2011)
기사 이미지

마리옹 꼬띠아르 '미드나잇 인 파리' 부분

소설가 길(오웬 윌슨)이 매일 밤 1920년대 프랑스 파리로 시간 여행하는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마리옹 코티아르(41)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파블로 피카소를 사로잡은 ‘만인의 연인’ 아드리아나로 분했다. 아름답고 지적이며 예술과 낭만을 사랑하는 여인. 그러니까 ‘완벽한 판타지’로 등장한 셈이다. 그는 이 영화에서 자기 본연의 아우라를 그대로 활용했다.


| 엠마 스톤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이레셔널 맨'(7월 21일 개봉) '매직 인 더 문라이트'(2014)
기사 이미지

엠마 스톤 '매직 인 더 문라이트' 스틸

엠마 스톤(28)과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시리즈(2012·2014, 마크 웹 감독)를 떼어 놓고 얘기할 수는 없다. 그러니 아마 이 시리즈에는 딱히 관심 두지 않았을 앨런 감독이 어느 인터뷰에서 한 말도 내심 이해된다. “러닝머신에서 운동하다가 우연히 TV로 엠마 스톤을 보게 됐다. 그전에는 그가 누군지 전혀 몰랐다.” 그렇게 스톤은 앨런 감독의 새로운 뮤즈가 됐다. 그가 “TV에서 보았던 스톤의 긍정적인 에너지, 밝은 미소, 인상적인 연기가 ‘소피’라는 캐릭터에 딱 맞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매직 인 더 문라이트’의 허당 심령술사 소피는 냉정한 마술사 스탠리(콜린 퍼스)에게 새로운 세계를 열어 주는 이다. ‘이레셔널 맨’에서 철학을 전공하는 대학생 질은, 허영은 있지만 상식적이고 합리적으로 행동하려 노력한다. 소피와 질은 여러모로 다르지만 ‘남자의 오만함을 깨뜨리는 존재’라는 점에서 똑같다. 마치 앨런 감독의 초기 작품 속 다이앤 키튼처럼 지적인 여성으로 등장하는 ‘이레셔널 맨’의 경우 특히 그렇다. 스파이더맨(앤드류 가필드)의 여자친구 그웬일 때, ‘버드맨’(2014,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에서 한물간 배우 리건(마이클 키튼)의 딸 샘으로 등장할 때 조금은 아쉬웠던 스톤. 그가 앨런 감독의 영화에서는 똑부러지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반짝인다.


| 크리스틴 스튜어트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 '카페 소사이어티'
 
기사 이미지

카페 소사이어티 스틸 (누끼) 영화사제공

크리스틴 스튜어트(26)가 저예산 혹은 예술영화에 출연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트와일라잇’ 시리즈(2008~2012)로 톱스타가 됐지만, ‘클라우즈 오브 실스마리아’(2014, 올리비에 아사야스 감독) 같은 영화에서도 그는 줄리엣 비노슈 앞에서 대등한 연기를 펼쳤다. ‘카페 소사이어티’는 이쪽과 저쪽을 오가며 부지런히 필모그래피를 쌓은 스튜어트의 기량이 한 뼘 더 나아갔음을 보여 주는 영화다.

1930년대 미국의 할리우드. 큰 포부를 안고 이곳을 찾은 바비는, 잘나가는 에이전트인 삼촌 필(스티브 카렐)의 비서 보니(크리스틴 스튜어트)를 보고 첫눈에 반한다. 하지만 둘의 관계는 뜻대로 진척되지 않고, 그는 뉴욕으로 돌아간다. 유명 인사들이 모이는 클럽을 열어 크게 성공한 데다 아름다운 아내 베로니카(블레이크 라이블리)까지 생긴 바비. 이 영화는 바비와 보니가 재회하며 겪는 감정의 변화를 세밀하게 그려 낸다.

‘카페 소사이어티’ 속 스튜어트는 누구라도 마음을 빼앗길 수밖에 없는 매력적인 여자, 결국 세상에 물들고 말았지만마음에는 한 움큼의 슬픔과 순정을 간직한 여자다. 다소 예민하고 시크한 ‘센’ 여성을 주로 연기해 온 스튜어트에게서 그동안 보기 어려웠던 모습이다. “앨런 감독은 기본적으로 굉장히 현실적인 캐릭터를 그리는 작가다.

또 저예산이라 촬영 현장이 한층 독립적이다. 그런 환경에서 배우들은 자기 안의 것을 꺼내어 보여 줄 여지가 많다”는 김형석 영화저널리스트의 해석 그대로다. 스튜어트는 ‘카페 소사이어티’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앨런 감독님은 특별히 어떤 상황에 대해 설명하지는 않았어요. 오히려 제가 먼저 나서서 확신을 드리는 편이었죠. ‘감독님, 이 감정이 뭔지 알 것 같아요’라며 연기를 해 보이면, 그는 항상 놀라워했어요!”


글=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