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반도 최대 규모 지진] 롯데월드타워 관계자가 말하는 “지진 당시 진동 상황” 들어보니

중앙일보 2016.09.12 23:24
기사 이미지

롯데월드타워. [사진 롯데물산]


12일 저녁 경북 경주를 진앙으로 하는 강진이 두 차례 발생했지만, 국내 최고층(555m) 빌딩인 롯데월드타워(제2롯데월드)에서는 리히터 규모 1 수준의 진동만 기계에 의해 감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건물 전역에 설치된 센서에는 이날 오후 7시 44분, 8시 32분 등 두 차례에 걸쳐 약 10초씩 진동이 감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2롯데월드 안전관리위원회(롯데물산) 홍보실 최원석 과장에게 지진 당시 롯데월드타워의 상황을 물어봤다. 이하는 최 과장과의 일문일답.(괄호 안은 편집자 주)
 
롯데월드타워에는 지진으로 인한 이상이 없나.
“리히터 규모1 수준의 진동이 건물 곳곳에 설치된 모니터링 시스템에 의해 감지됐다. 현장에 있던 작업자들은 대부분 진동을 느끼지 못했다.”(현재 롯데월드타워의 건축 공정률 95%로 연말에 완공된다.)
다친 사람이나 피해는 없나.
 “없다.”
하지만 서울 곳곳에서는 지진을 감지하는 사람이 많았다.
“내진 설계의 차이라고 본다. 롯데월드타워에는 40층마다 아웃리거 등 구조물이 있다. 탄성력을 이용해 건물의 충격을 흡수하고 버티는 공법이다. 뼈대에 있는 코어월이나 메가 기둥 역시 내진 설계가 기본이다. 롯데월드몰에서도 상인들의 신고는 거의 없었다.”
기사 이미지

최원석 과장. [사진 MBC 캡쳐]


롯데월드타워는 어느 정도의 지진까지 버틸 수 있나.
“규모 9까지 가능하다. 풍속은 최대 초속 128m(평균 초속 80m)까지 버틴다. 네팔에 난 대지진이 규모 7.8 정도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