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충남지사 "도지사직 유지한 채 대권도전"

중앙일보 2016.09.12 19:14
기사 이미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2일 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기사 이미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2일 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야권의 대선 후보로 꼽히는 안희정(51·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는 도지사직을 유지한 채 대선(경선)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안 지사는 12일 오전 충남도청 기자실을 찾아 “법률적으로 (도지사와 대권후보가)겸직이 가능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에 어떻게 기여할지 국민과 대화를 나눈 뒤 연말까지 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간 단일화 이견과 관련해 안 지사는 “국민은 선거에 이기기 위해 이합집산하는 것을 좋게 보지 않는다”며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들과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그런(단일화)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다음은 안 지사와의 일문일답.
 
대선 후보로 거론되면서 도정에 소홀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도정을 충실하게 챙기고 있다. 제 원칙은 도정을 잘 살피고 임무를 충실하게 수행하는 것이다. 도민들은 두 가지 마음일 것이다. 도지사로서 일을 잘 보고 때가 되면 충청도를 대변해서 도전하라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충청권 대망론과 관련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연계는
“(반 사무총장과)연계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 대선에 도전하면, 왜 하는가, 어떻게 대한민국을 이끌 것인가를 정리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게 전부다.”
야권후보 단일화와 관련한 견해는
“대한민국을 좋은 나라로 만들겠다는 목표는 같지만 접근법이나 문제의식은 다를 수 있다. 같은 대목이 있다면 힘을 모으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다. 이 모든 과정은 각 정당이 (대선)후보를 어떻게 선출할지 결정한 뒤 얘기하는 게 우선이다.”
북한 핵실험 등 안보문제는 어떻게 보는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를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에 대한 논쟁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 정치인들의 낡은 사고다. 핵심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고 안보체계 변화에 따라 어던 영향을 줄지 전략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마찰비용을 최소화해 달라는 게 국민의 요구다.”
대선 후보로 지지율이 낮다. 어떤 의미로 보나
“지지율과 인지도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다. (대선 후보)경선과정이 되면 누가 출마했는지 금방 알게 된다. 어떤 정책과 소신으로 국민 동의를 얻을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