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혜진-기보배-최미선-오혜리-김소희, 여성스포츠대상 8월 MVP

중앙일보 2016.09.12 17:18
기사 이미지

기보배-장혜진-최미선 [MBN 제공]

기사 이미지

김소희-오혜리 [MBN 제공]


2016 리우 올림픽에서 나란히 금빛 신화를 쓴 주역들이 2016 MBN 여성스포츠대상 8월 MVP에 선정됐다.

'태극궁사' 장혜진(29·LH)·기보배(28·광주시청)·최미선(20·광주여대), 그리고 '태권낭자' 오혜리(28·춘천시청)·김소희(22·한국가스공사)는 12일 서울 충무로 매경미디어그룹 사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참석했다. 다섯 선수는 지난달 열린 리우 올림픽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따냈다.

장혜진은 여자양궁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하며 한국의 명예를 드높였다.
장혜진을 비롯해 기보배, 최미선이 호흡을 맞춘 양궁 여자 대표팀은 단체전에서 올림픽 8회 연속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여자 태권도의 오혜리는 67㎏급에서, 김소희는 49kg급에서 금빛 발차기를 완성했다. 장혜진은 "올림픽에 출전한 모든 여성 국가대표 선수들을 대표해 받는 것으로 생각하겠다. 세계 최강인 양궁 국가대표 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가기 위해 앞으로 더 많은 연습을 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성스포츠대상 심사위원인 김영채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은 "이번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여성 선수들이 전체 금메달 9개 중 5개를 따냈다. 특히 장혜진 선수는 2관왕에 오르며 대한민국 여성 스포츠인의 긍지를 높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2012년 제정된 MBN 여성 스포츠대상은 여성 스포츠의 활성화와 여성 스포츠인들의 발전을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매월 한국 여성 스포츠를 빛낸 선수들을 월간 MVP로 선정하며 12월 연말 시상식을 통해 대상 등 8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