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정권 개국공신 정두언 "이명박 정권 실패한 건, 서민을 우습게 여긴 오만과 독선 때문"

중앙일보 2016.09.12 14:34
기사 이미지
"이명박 정부는 한마디로 실패했다. 그러므로 나 역시 참회해야 할 사람이 분명하다."
 
이명박(MB) 정권의 개국공신인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참회록'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한 때 친이계의 실세였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과는 멀어졌다. 4·13 총선에서 4선에 실패한 뒤, 현재 한 종편 방송의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이 쓴 '최고의 정치, 최악의 정치-정치는 왜 매번 실패하는가'란 제목의 13쪽 짜리 소책자에서 이명박 정부가 실패했다고 규정지었다.
 
이 책은 MB정권의 개국공신으로서 MB정권의 탄생과 소멸의 과정을 회상한 내용을 담았다.
 
그는 MB정권의 실패를 반성한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치부를 조목조목 드러냈다.
 
그는 실패의 원인을 "530만표 차이의 승리를 가능하게 한 서민 대중을 우습게 여긴 오만과 독선의 산물"이라고 했다. 

그리고 "MB는 중도실용을 내세워 당선됐으나 집권 뒤엔 '꼴통 신자유주의'로 복귀했다"고 지적했다.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오죽하면 내부에서조차 국정운영을 '패밀리 비지니스'처럼 한다는 냉소까지 나왔겠느냐"며 "기업가 출신인 만큼 권력의 공공성에 유난히 취약해 권력을 마치 축재하듯이 벌어들인 사유재산으로 여긴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역대 정권이 실패의 길로 접어든 공통적인 이유 중 하나로 대선자금도 거론했다. 

"모든 정권의 집권 과정에서 잉태되는 문제의 핵심은 대선자금이다. 규모는 줄어들어왔지만 늘 적법의 범위를 초과할 수밖에 없어 위험하다"고 했다.
 
그는 자신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했다. "구질구질하게 얘기할 것 없이 이명박 정부는 한 마디로 실패했고, 그러므로 나도 실패한 것"이라며 "(정권 내내) 온갖 불이익을 감수하고 끝까지 비판의 입장을 고수했다고 내 책임이 면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MB정권에서 상왕처럼 군림한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과 맞선 자신의 행보에 대해선 "(남경필 경기지사 등 소장파 의원들과) 소위 '55인 반란 사건'을 주동했으나 (18대 총선에서 이 전 부의장과 이재오 전 의원의) 동반 불출마를 실행에 옮기지 못한 건 결국 나의 용기 부족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리고 "이후에도 권력투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여권 내 갈등만 야기시킨 건 결국 내가 공적인 일을 도모하면서 사사로운 경멸과 증오를 버리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그간 명절 때마다 작은 선물로 책을 보냈는데 이번엔 낙선을 하고 나니 재정사정도 그렇고 앞으로는 제 글을 보내드리려고 한다"며 "임금님은 벌거벗었다고 얘기하지 못하는 나라에서 진정한 큰 바위 얼굴이 나타나기를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