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편 가장 잘 빚을 같은 연예인 1위는?

중앙일보 2016.09.12 11:35
기사 이미지

한효주, 한가인, 박신헤 [일간스포츠]

군장병이 뽑은 송편을 가장 잘 빚을 것 같은 여배우 1위로 한효주가 뽑혔다. 2위는 한가인, 3위는 박신혜였다.

국방일보가 추석을 앞두고 지난 8월 17일부터 31일까지 군장병 4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다. ‘톱10’에 오른 여배우들은 주로 단아하고 청순한 이미지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이들이다.

‘단아함의 대명사’로 꼽히는 한효주는 20.7%(95명)로 1위를 차지했다. 장병들은 “아름답고 참한 현모양처 스타일로 무엇이든 잘해낼 것 같다”, “새색시처럼 송편을 잘 빚을 것 같은 이미지”, “얼굴이 예쁘면 송편도 잘 빚는데요”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한효주가 현재 여주인공으로 출연중인 MBC 수목 드라마 ‘더블유’(W)를 인용해 “만화 속에도 들어가는데 뭔들 못할까”라며 열혈팬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2위는 최근 엄마가 된 한가인(10.3%, 47명)이 차지했다. 장병들은 “한가위는 한가인!”이라며 이름을 이용해 힙합 라임을 완성하는가 하면, “매끈하게 잘 만들어진 송편 같은 생김새, 긴 손가락, 주부 9단, 무엇보다 한가위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이름”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발군의 요리 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던 박신혜(9.2%, 42명)가 3위에 올랐다. 장병들은 “여배우답지 않은 수수한 모습으로 요리하는 모습에 반했다”, “싹싹하고 집에서 살림도 곧잘 할 것 같아서”라며 호감을 나타냈다.

4위는 KBS2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열연한 배수지(8.7%, 40명), 5위는 한류스타 송혜교(8.1%, 37명)가 차지했다.

기타 의견으로 김수미, 고두심, 나문희 등 ‘엄마 손맛’을 보여줄 것 같은 중견 여배우를 비롯해 ‘외국인 며느리’ 탕웨이, ‘기부천사’ 한지민 등이 있었다.

<군 장병이 뽑은 ‘송편 잘 빚을 것 같은 여배우’ 톱 10>
1위 한효주 (20.7%)
2위 한가인 (10.3%)
3위 박신혜 (9.2%)
4위 배수지 (8.7%)
5위 송혜교 (8.1%)
6위 김혜자·박보영 (7.6%)
8위 아이유·서현진 (7.0%)
10위 이영애 (6.6%)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