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린턴 주치의, “폐렴 증상 맞다”…美 대선 돌발 변수 등장

중앙일보 2016.09.12 07:26
   
 
오는 11월 미국 대선이 채 6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건강 문제가 돌발 변수로 급부상했다. 11일(현지시간) 클린턴의 주치의 리자 발댁 박사는 ”그녀가 폐렴을 앓고 있다“고 시인했다.

이날 미국 CNN에 따르면 발댁 박사는 ”힐러리에게 항생제를 투여했으며, 스케줄을 조정해 휴식할 것을 조언했다”고 밝혔다.  또 "오늘 아침 그녀가 더위를 먹어 탈수상태가 됐다"고 덧붙였다. 바닥 박사는 클린턴과 함께 뉴욕에서 열린 9ㆍ11 테러 15주년 추모행사에 함께 참석했다.

CNN은 12일로 예정된 클린턴의 캘리포니아 방문 일정이 매우 불투명해졌다고 전했다.

클린턴은 9ㆍ11 테러 추모행사에 참석했다가 휘청거리며 검은색 밴에 실려갔다.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해 경호원들에게 질질 끌려다닐 정도였다. 차량에 올라타면서도 인도와 차도 사이 턱에 발이 걸리고 무릎이 꺾여 차량 안쪽 좌석으로 크게 쓰러졌다.
 
 
기사 이미지

힐러리 클린턴(파란색 원 안 금발 여성)이 경호원과 보좌진 부축을 받으며 검은색 밴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쳐]


이날 뉴욕의 기온은 섭씨 30도에 조금 못미쳤다. 습도는 40% 정도였다. 일정 수준 덥다고는 하나 폭염으로는 볼수 없는 수준이다.

트럼프 후보 측이 제기한 클린턴의 건강 이상설이 일정 정도 사실로 드러남에 따라 종반전을 향해 치닫고 있는 미국 대선에도 중대 변수가 생겼다. 주치의 조언대로라면 클린턴의 향후 선거 유세는 건강 상의 문제로 제약을 받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클린턴은 지난 5일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연설에서도 연신 기침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측은 “힐러리의 심각한 기침을 주류 언론이 취재하지 않는다”며 쟁점화를 시도한 바 있다.

이에 클린턴 후보는 “트럼프를 생각할 때마다 머리 속이 복잡해 기침이 날 수 밖에 없다”며 응수했다.

앞서 클린턴은 국무장관이던 2012년 12월 바이러스성 장염에 걸려 실신하며 머리를 부딪쳐 뇌진탕을 일으켰고, 후속 검진 과정에서 혈전이 발견돼 입원 치료를 받았다. 당시 한 달 동안 업무를 쉬었다.

클린턴이 가장 최근에 건강 검진을 받은 때는 지난 3월 25일이다. 당시 검진 결과 클린턴의 혈압은 100~65, 심박수는 72, 콜레스테롤 수치도 정상치(192)로 측정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