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측근 황싱궈 부패 혐의 실각···"권력투쟁 격화 신호"

중앙일보 2016.09.12 00:42 종합 1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2013년 5월 톈진시 현지 시찰에 나선 시진핑 주석(가운데)과 황싱궈 당시 톈진시장(오른쪽). [사진 신화망]

토요일인 10일 심야에 중국 정·관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뉴스가 발생했다. 중국 4대 직할시의 하나인 톈진(天津)시의 1인자인 “황싱궈(黃興國) 당 대리서기 겸 시장이 엄중한 기율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발표문이 중앙기율검사위(기율위) 홈페이지에 뜬 것이다.

고위관리 잡는 반부패 캠페인
시 주석 인맥이 걸려든 건 처음
저장성서 1년 함께 근무한 인연
톈진항 가스 폭발 때도 자리 유지

중국의 반부패 캠페인을 총괄하는 기율위의 조사는 사실상의 실각을 의미한다. 더구나 황 시장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측근으로 5년 만에 권력 재편이 이뤄지는 내년 공산당 19차 당 대회에서 공산당 권력 핵심으로의 발탁이 유력시돼 왔다. 그런 황 시장의 갑작스런 실각 배경이나 구체적인 혐의는 아직 미스터리다.
 
▶추천기사 ‘갤노트7’ 교환까진 일주일…삼성, 속이 탄다

반부패 캠페인이 시작된 이래 수많은 고위관리가 낙마했지만 시 주석의 측근이 걸려든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황 시장은 올 1월초 시 주석을 ‘핵심(核心)’으로 옹립하는 데 앞장섰던 인물이다. 그가 톈진시 회의에서 “시진핑 총서기, 이 핵심을 굳건히 지켜야 한다”고 한 이래 각 지방 서기들 사이에 ‘핵심’ 발언 경쟁이 일어났다.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에게까지 사용된 뒤 사라진 ‘핵심’ 호칭을 시 주석에게도 붙이자는 의미였다.

주말 밤에 날아든 황 시장의 낙마 소식은 경악에 가까운 반응을 몰고 왔다. 한 중견 언론인은 “지난해 톈진항 가스 폭발 사건 때도 시중의 여론과 상관없이 자리를 유지했었는데 이번에 이렇게 갑작스럽게 날라간 것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깜짝 뉴스”라고 말했다. 신병 확보와 조사 착수도 전광석화와 같았다. 황 시장은 하루 전인 9일에도 ‘교사의 날’ 행사에 참석하고 대만 국민당 관계자를 접견하는 등 정상적인 활동을 했다.
기사 이미지
황쥐(黃菊) 전 부총리의 조카인 황 서기는 고향 저장(浙江)성에서 잔뼈가 굵었다. 시 주석과의 인연도 저장성에서 시작됐다. 그가 저장성 상무위원으로 재직 중일 때 시 주석이 푸젠성에서 저장성 대리성장으로 임지를 옮겨 온 것이다. 이듬해 황이 톈진으로 옮겨감에 따라 두 사람이 함께 일한 기간은 1년 남짓으로 길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런 인연으로 황은 ‘즈장(之江)신군(新軍)’으로 분류된다. 즈장신군은 시 주석이 5년여 동안 저장성에서 일하던 시절의 옛 부하들로 현재 당·정 곳곳의 요직에 기용된 인맥을 말한다. 황은 톈진에서 승승장구해 시장에 올랐다. 시 주석은 2014년 쑨춘란(孫春蘭) 톈진 서기를 통일전선부장으로 내보내고 황에게 대리서기를 겸임토록 했다.

그런데 지난해 8월 톈진항 가스폭발 사건이란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망 165, 실종 8, 부상자 800여 명의 인명 피해를 냈다. 그는 사고 당시 “톈진의 책임자로서 면할 길 없는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런 조치를 받지 않았다. 1년여의 조사 끝에 줄줄이 인사조치를 당한 톈진시 간부 중 최상급자는 인하이린(尹海林) 부시장이었다. 이로 인해 “시 주석과의 인연이 보호막이 되어 인사 처분을 면했다”는 말이 퍼졌다. 이 사고로 그는 ‘대리’자를 떼지 못하고 역대 최장기(1년8개월) 대리서기로 지냈지만 실질적으론 서기나 다름없었다. 내년 가을에 열리는 당대회에서는 권력 핵심부인 정치국 위원에 오를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공산당 권력 최상위기구인 상임위원회는 25명의 정치국원 가운데 선발한다. 중국 4대 직할시(베이징·상하이·톈진·충칭) 서기는 정치국원에 오르는 게 관례다.

황 시장의 실각 배경은 아직 의문이다. 시 주석의 힘으로도 막을 수 없는 비리가 드러났거나 아니면 이 참에 시 주석으로서도 황 시장과 선을 긋지 않으면 안 되는 사정이 있었을 수 있다. 황 시장 낙마 이전에도 올 들어서만 31명의 성·직할시·자치구 가운데 12명이 교체됐다. 전임자가 퇴직 연령 등의 이유로 물러난 자리를 시 주석의 측근 그룹이 차지한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황 시장의 낙마는 그런 흐름과는 정반대의 양상이다. 내년 당대회를 앞두고 권력투쟁이 격화되고 있다는 방증이란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베이징=예영준·신경진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