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 잡은 효성-호찌민시, 인프라 구축 방안 논의

중앙일보 2016.09.12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효성그룹은 지난 9일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사진 왼쪽)이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딘라탕 베트남 호찌민 당서기와 만나 호찌민시 인프라 구축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만남에는 레반콰 호찌민시 부시장, 팜후찌 주한베트남 대사, 박노안 호찌민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효성그룹에선 김규영 산업자재PG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준형 화학PG장 등이 참석했다.

조현준 사장, 당서기와 만나

조 사장은 이 자리에서 “석유화학·전력·상하수도·도로 등 인프라 분야와 전자지불결제·금융자동화기기 등 정보기술(IT) 분야에서 효성의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앞으로 호찌민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딘라탕 당서기는 “효성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베트남 경제발전에 기여한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호찌민 발전을 위해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효성그룹은 2007년 호찌민시 인근 연짝공단에 12억달러(약 1조3300억원)을 투자해 설립한 공장에서 스판덱스·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