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3년 전 날 모함한 전두환, 이젠 용서하지만…”

중앙일보 2016.09.10 00:48 종합 1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손영길 예비역 준장이 9일 육군사관학교 근무 교대식을 참관한 뒤 생도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전속부관 출신, 군내 사조직인 하나회를 만든 장본인, 그러나 쿠데타 모의에 몰려 낙마한 비운의 장군….

윤필용 사건 혐의 벗은 손영길씨
“육사 11기, 군인으로 잘나가다
둘도 없는 동기에게 배신당해
직접 만든 하나회 떠난 뒤 변질
군인은 군인…정치하면 안 돼”

손영길(84) 전 수도경비사령부 참모장(예비역 준장)의 파란만장한 군 인생을 압축해 설명하면 이렇다. 손 전 참모장은 대통령 2명이 나온 육사 11기의 선두주자였다. 그러나 1973년 쿠데타 모의(윤필용 사건) 혐의로 군복을 벗은 이후 군부 내 지형이 달라져 그의 동기생들이 치고 올라왔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그들이다. 손 전 참모장이 명예를 회복하는 데는 42년이 걸렸다. 73년 군에서 쫓겨난 그는 지난해 5월 대법원에서 재심 끝에 무죄 판결을 받았다. 42년 세월에 대한 국가배상금으로 5억원이 나왔지만 그는 육사에 기탁했다. 8일 기자와 만난 손 전 참모장은 하나회에서부터 동기생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무죄 판결을 받은 윤필용 사건 때 누가 나쁜 말을 했나.
“전두환이가 그중 하나다. 내 둘도 없는 동기한테 배반당했다. 둘도 없는 동기생한테. 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전속부관과 청와대를 경비하는 30대대장, 수도경비사령부 참모장을 하며 한발 앞서 나간 게 동기들의 질시를 받았다.”
전 전 대통령과는 어떤 관계인가.
“전두환이는 나하고 둘도 없는 친구였다. 우리가 소대장, 중대장, 이럴 때는 정의로 국가에 충성을 맹세했다. 전두환이는 사나이다운 면이 있다. 그런데 (계급이) 올라가면서 사리(私利)가 생긴 것 같다. 우리로 지내다가 ‘나’가 생기고, ‘나’가 생기니 상대인 ‘너’(손영길)로 본 거지. 나는 그리 생각했는데 전두환이 그놈은 야심이 있었던 모양이지. 내게 경쟁심을 가졌던 것 같다.”

여든이 넘는 나이에도 손 장군은 양손을 소파 양쪽에 올린 채 꼿꼿한 자세였다. 하지만 전 전 대통령 얘기가 나오자 목소리가 높아졌다.

“(전 전 대통령도) 내게 받은 은혜는 잊지 못할 거다. 그런 친구가 배반을 했으니까. 형무소(73~74년)에 있으면서 얼마나 울분이 터졌겠나. 형무소에서 쓴 일기장을 요즘도 가끔 읽어보는데…. 난 역사나 요즘 나오는 게 진실의 몇 %일까 생각한다.”
전 전 대통령 시절 서로 만난 적은 없나.
“(5공 시절) 나는 미국 휴스턴에 가서 3년간 있다가 왔다. 돌아올 때 내가 미국에서 전두환을 만났지. (어디서, 어떻게 만났는지는 답하지 않은 채) ‘야, 내가 큰딸 시집갈 때도 되고 해서 돌아가야 되겠다’고 했더니 ‘내가 이제 임기도 얼마 안 남았고, 뭘 해주기가 어렵다’고 하더라. 그래서 ‘필요 없다’고 했다.”
군 사조직이었던 하나회를 만들었다는데.
“(육사 동기생인) 전두환·노태우·김복동 등과 함께 내가 소령 때(1964~65년) 만들었다. 다들 알고 있는 정치단체가 아니었다. 한마음 한뜻으로 국가에 충성을 다하자고 해서 하나회라고 만들었다. 그런데 내가 군대를 나간 이후 변한 것 같다. 군인은 정치를 할 수 없다. 군인 성격으로 어떻게 정치를 하나. 정치를 하려면 이중 얼굴이 필요한데. 동기 중에 두 사람이 대통령을 했는데…. 후배들에게 미안하다.”
 
▶관련 기사 ‘비운의 장군’ 손영길, 인생과 바꾼 5억 육사 기탁한 사연

손 전 참모장은 “자비를 베푸는 자에겐 적이 없다. 이젠 마음으로나마 그들을 용서해 주려 한다”면서도 이렇게 덧붙였다.

“내게도 친구가 나를 배반하게 한 원인이 있을 거다. 그래도 그런 (배신) 행위는 사람이 할 일이 아니다. 신의를 배반하는 게 어찌 친구냐. 의리의 사나이라고 하더니 말이야, 아이고 답답하다.”

글=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