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20 정상회담 미녀 경호원…정체 알고보니

중앙일보 2016.09.09 17:38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최근 중국에서 진행된 G20 정상회담에서 포착된 여성 경호원이 화제다. 그의 빼어난 미모 때문이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이달 4일부터 양일간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각국의 대표보다도 눈길을 끈 것은 그들의 경호를 맡은 여군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슈 신은 최근 중국 매체 신화통신이 그를 ‘G20 정상을 경호하는 가장 훌륭한 경호원’이라는 기사와 함께 사진을 공개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슈 신(Shu Xin)은 1990년대에 태어 났으며 구이저우(貴州)성 안순(安順) 출신의 중국인민해방군 소속 군인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슈 신의 사진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웨이보 등 중국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그는 ‘가장 아름다운 경호원’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유명세를 탔다.

이번 G20 정상회담 당시 슈 신은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가 타고 있던 차량의 경호를 맡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러는 전했다.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슈 신은 2013년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인민군 병사’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수신은 아주 영리하고 성격이 밝다”면서 “장쑤성 노래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할 정도로 춤과 노래에도 재능이 있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사진 데일리 메일 캡처]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