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용태 "우병우 증인 불렀다고 당청관계 훼손? 어처구니 없어"

중앙일보 2016.09.08 12:00
“증인에 민정수석이 들어 있다고 해서 당청관계를 훼손했다는 말은 어처구니 없습니다.”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이 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의결한 정진석 원내대표를 옹호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 원내대표는 이날 운영위 회의에서 “법 절차대로 (우 수석 등) 기관 증인의 출석을 요구하고 불출석하면 법에 따라 제재하면 된다”며 우 수석에 대한 증인 채택을 표결 처리했다. 이후 당 내에서 “당청 관계를 훼손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론이 나오자 김 의원이 반박글을 올린 것이다.
기사 이미지

[사진 김용태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 의원은 “도대체 우리 당이 국회에서 어떤 대접을 받으려고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행정부의 중요인사는 기관증인으로서 당연히 출석하는 게 불문율”이라고 주장했다. “국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인 행정부를 감시·견제하기 위해선 운영위의 소관 부처인 청와대의 비서실 중요 인사는 당연히 증인이 돼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김 의원은 “그 증인에 민정수석이 들어 있다고 해서, 야당 원내대표가 강하게 주장하는 증인이라고 해서 정 위원장의 결정이 무슨 당청관계를 훼손했느니 뭐니 하는 말을 하는 것은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 위원장은 국회의 책임있는 지도자로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여기에 토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배.....신’”이라고 덧붙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