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인 45%가 김·이·박씨…한자 없는 성씨가 4075개

중앙일보 2016.09.08 01:43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국내에 거주하는 한국인 5명 중 1명이 김(金)씨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국내 전체 성씨 5582개 가운데 김씨는 1069만 명으로, 총인구 5107만 명의 21.5%를 차지했다. 성씨와 본관은 2000년 이후 15년 만에 조사됐다. 성씨는 두음법칙 예외가 인정돼 동일한 한자라도 柳(유·류)와 같이 구분해 표기된다.

김씨 다음으로 많은 성씨는 이(李·14.7%)·박(朴·8.4%)씨로 나타났다. 최(崔·4.7%)·정(鄭·4.3%)·강(姜·2.4%)·조(趙·2.1%)·윤(尹·2.1%)·장(張·2%)·임(林·1.7%)씨도 10대 성씨에 포함됐다. 10대 성씨가 차지하는 비율은 63.9%로 2000년(64.1%)에 비해 0.2%포인트 감소했다. 국내 전체 성씨는 5582개로 한자가 있는 성씨는 1507개이고 없는 성씨는 4075개로 집계됐다. 한자가 없는 성씨는 하질린·쓰룬·추옹·호이 같이 귀화한 외국인 성씨가 대부분이다.
 
▶관련기사
① 인구 첫 5000만…혼자 사는 가구 500만명 넘었다
② 중간연령 처음 40세 넘어서…나이 들어가는 5000만 명
③ 인구 1000명당 주택 320채…400채 넘는 미·일엔 못 미쳐


성씨 본관은 3만6744개로 1000명 이상인 본관은 858개에 달했다. 858개 본관을 가진 사람은 4860만8000명으로 인구의 97.8%를 차지했다. 본관별 인구를 보면 김해 김씨가 445만7000명(9%)으로 가장 많았고 밀양 박씨(6.2%), 전주 이씨(5.3%), 경주 김씨(3.6%), 경주 이씨(2.8%), 진주 강씨(1.9%), 경주 최씨(1.9%), 광산 김씨(1.9%), 파평 윤씨(1.6%), 청주 한씨(1.5%) 등이 뒤를 이었다. 김·이·박씨를 합친 비율은 44.6%로 성씨 쏠림 현상은 계속됐다. 17개 국가 성씨를 분석한 김범준 성균관대 통계물리학 전공 교수는 “한국은 자기 자식에게 다른 성씨를 허용하지 않는 유교문화가 심하다”며 “앞으로도 성씨 분포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