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前검사장 등 시민단체 '검찰총장 탄핵' 추진

중앙일보 2016.09.07 19:58
기사 이미지

`부패청산의병연합` 회원들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마당에서 출범식을 열고 부패척결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사진제공=부패청산의병연합]

전직 검사장을 비롯한 인사들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며 시민단체를 만들었다.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과 이범관 전 서울지검장을 공동대표로 한 '부패청산의병연합'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마당에서 출범식을 갖고 반부패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피스코리아 등 9개 시민사회단체와 김형오 시민옴브즈맨공동체 대표, 김용주 전 언론중재위원회 사무총장 등 300여 명이 참여했다. 인명직 목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도법 스님(조계종 화쟁위원장),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나눔국민운동 대표)가 상임고문을 맡았다.

부패청산의병연합은 우선 검찰총장 탄핵소추를 추진하기로 했다. 8일에는 검찰총장 탄핵소추 청원서를 국회사무처에 제출할 예정이다. 부패 청산을 위해선 국민 신뢰를 잃은 검찰 개혁이 급선무라는 판단에서다. 이 단체 홍원식 대변인은 "우병우 민정수석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검찰은 '보여주기식 압수수색 쇼'만 했을 뿐 엄정한 수사를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부패청산의병연합은 이후 '이해충돌방지법', '내부고발자보호법' 제정을 위한 청원운동을 벌이고 '부패공직자 인명사전' 편찬도 추진하기로 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