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세리 감독은 왜 국회의사당을 찾았을까?

중앙일보 2016.09.07 16:16
기사 이미지

박세리 여자골프 국가대표감독이 7일 국회 의정관에서 그린피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세리 감독은 왜 국회의사당을 찾았을까?

여자 국가대표 골프팀의 박세리 감독은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골프장 개별소비세를 폐지해달라고 요구했다. 현행 개별소비세법은 회원제 골프장을 이용하는 모든 이용객에게 개별소비세를 부과하고 있다. 개별소비세는 경마장, 경륜장, 카지노 등 사행성 오락시설에 주로 부과된다.

박 감독은 골프장 개별소비세 폐지 개정법안을 발의한 강효상 새누리당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골프 유망주들에게 제일 필요한 것은 관심과 배려”라며 “법이 잘 시행돼 유망주들이 부담없이 훈련하면서 대한민국 골프를 이끌어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강효상 의원은 “현행법이 제정된 1967년에 비해 경제규모와 생활수준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것을 고려할 때 현행법을 유지하는 것은 낡은 처사”라며 “국민들이 부담없이 생활체육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골프장에 종사하는 근로자수는 정규직 3만5000명, 캐디 3만2000명, 일용직 노동자 2만명을 포함해 8만7000명에 육박한다”며 “골프장은 수많은 서민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소중한 일터”라고 말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골프장을 찾은 인원은 3300만명을 넘었고 25조 규모로 스포츠산업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