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몸무게 317㎏ 20대女, “453㎏까지 찌워야…아직도 배고프다”

중앙일보 2016.09.07 09:32
기사 이미지

모니카 라일리. [사진 데일리메일 캡쳐]



몸무게가 700파운드(317㎏)에 이르는 미국 여성이 1000파운드(453㎏)까지 찌우겠다며 포부(?)를 밝혀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텍사스 포츠워스 출신 모니카 라일리(27)의 사연을 공개했다.

라일리는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살이 찌는 것”을 꿈꾸고 있다. 목표는 1000파운드(453㎏). 그 정도는 쪄야 ‘여왕(queen)’ 같이 느껴질 수 있다는 것. 그녀의 남자친구인 시드 라일리(25)가 그녀에게 식사 등을 제공하고 있다. 남자친구 시드는 하루 종일 그녀에게 요리를 해주고 있다.

라일리가 먹는 열량은 하루에 약 8000kcal 수준. 성인남성 권장 칼로리(2500kcal)의 3배가 넘는 수준이다. 식단만 해도 엄청나다. 한 번에 3500kcal가 넘는 고당도 더블크림 쉐이크를 깔때기에 담아서 먹기도 한다.

그녀는 먹방으로 돈을 벌고 있다. 그녀가 먹방을 온라인으로 보여주면 시청자들이 돈을 보내주는 방식이다. 남자친구 시드가 모니카의 사진과 영상을 찍어 팬들에게 보내준다. 모니카는 ”나는 더 살이 쪄야 더 섹시하다“면서 ”나는 내 크고 부드러운 뱃살(belly)이 좋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