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노트7 블랙 오닉스 10월 국내 출시

중앙일보 2016.09.07 05:55
기사 이미지

갤럭시노트7 블랙 오닉스.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블랙 오닉스 색상을 예정대로 다음달 중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삼성전자 측은 7일 “리콜 사태에도 갤럭시노트7 블랙 오닉스를 10월 중 출시하려던 계획에 변동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판매 재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존 제품은 같은 색상으로만 교환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늦어도 10월부터는 신제품 교환과 판매를 병행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국내외 시장에서 갤럭시노트7 판매를 중단한 상황에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광고와 마케팅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19일 국내 시장에서 블루 코랄, 실버 티타늄, 골드 플래티넘 등 3가지 색상의 갤럭시노트7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해외 시장에서도 국가별로 갤럭시노트7 출시 색상을 조절했다.

미국에선 금색을, 중국에선 은색을 내놓지 않았으며 출시가 지연된 인도에서는 푸른색을 내놓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런 판매 방식은 추후 새로운 색상의 제품을 추가 출시할 때 한 번 더 흥행 몰이를 시도하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리콜 전부터 갤럭시노트7 블랙 오닉스를 기다리는 잠재 수요가 있어 판매 재개 이후 관전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