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엉뚱한 계좌로 보낸 내 돈…돌려받는 법 3단계

중앙일보 2016.09.07 00:01 경제 2면 지면보기
가족과 함께 일주일 간 여름휴가를 떠난 A씨는 펜션 주인으로부터 황당한 말을 들었다. “숙박비 120만원이 입금되지 않아 예약이 자동취소됐다”는 것이었다. 모바일뱅킹 이체 내용을 확인해 보니 A씨가 실수로 계좌번호를 잘못 눌러 엉뚱한 사람에게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① 수취인 아닌 은행 콜센터 전화
② 송금 않을 땐 반환동의서 작성
③ 그래도 안 보내면 민·형사 소송

이처럼 실수로 다른 계좌로 송금했다면 어떻게 돈을 돌려받아야 할까. 금융감독원은 6일 금융꿀팁 200선의 다섯 번째 주제로 ‘착오송금 예방·대응 요령’을 소개했다. 인터넷·모바일뱅킹 활성화로 착오송금은 갈수록 늘고 있다. 2014년 4월~2015년 3월 1년간 7만1330건, 1708억원의 착오송금이 발생했을 정도다.
기사 이미지
착오송금을 했을 땐 우선 본인 계좌가 있는 송금 은행 콜센터에 전화해 ‘착오송금 반환청구’를 신청해야 한다. 증권사·저축은행 등 다른 금융회사 계좌도 마찬가지다. 영업시간 외 저녁이나 주말·공휴일에도 신청할 수 있다. 원래는 송금한 금융회사 영업점을 방문해야 했는데 지난해 5월 제도가 개선돼 콜센터에 전화만 해도 된다. 급한 마음에 돈을 받은 수취인과 직접 연락하려는 이들이 있지만 수취인과 직접 연락하는 건 금지돼 있다.

착오송금은 법적으로 수취인의 예금이기 때문에 수취인의 동의 없이는 돌려받을 수 없다. 송금은행이 수취은행을 통해 수취인에게 착오송금 사실을 전한 뒤 반환에 대한 동의를 받아야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 일단 수취인이 동의만 하면 곧바로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 수취은행이 수취인에게 송금인의 계좌번호를 알려주면 수취인이 송금인에게 직접 계좌이체하는 형식이다. 수취인이 수수료 등을 이유로 직접 보내길 원하지 않을 경우 수취은행에 가서 반환동의서를 작성한 뒤 보내야 한다. 수취인이 반환을 거부할 경우 민사상 부당이득 반환소송을 제기해서 돈을 받아내야 한다. 민사소송과는 별도로 형사상 횡령 혐의로 고발할 수도 있다. 실제로 수취인이 돈을 다 써 버려서 민·형사상 소송으로 간 사례도 있다.

금감원은 착오송금 예방책도 소개했다. 인터넷·모바일뱅킹을 이용할 때는 이체 버튼을 누르기 전 마지막으로 수취인 정보를 다시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수취인명·수취은행·상대방 계좌번호·금액이 맞는지 한 번만 살펴봐도 착오송금을 막을 수 있다. 자주 쓰는 계좌나 즐겨찾기 계좌 등록 기능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착오송금 걱정 없이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방법이다. 지연이체서비스도 유용하다. 모든 금융회사는 인터넷·모바일뱅킹 송금 시 수취인 계좌에 최소 3시간 이후 입금되는 지연이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