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두테르테 "개XX"에 분노한 오바마, 정상회담 취소···박 대통령 만난다

중앙일보 2016.09.06 06:07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사진 중앙포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라오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네드 프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회담이 열리는 당일인 이날 새벽 성명을 내 “오바마 대통령은 두테르테 대통령과 오후에 양자 회담을 갖지 않는다”며 “대신 박근혜 대통령과 회담한다”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그간 막말을 서슴지 않으면서도 마약범 소탕 등으로 국내에선 대중적 지지를 받으며 ‘필리핀의 트럼프’로 불려 왔다.
기사 이미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사진 로이터]

두테르테 대통령은 앞서 자신이 진행 중인 국내 마약범 소탕과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이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경우 “개XX라고 욕할 것”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은 속국이 아니며 미국 식민지에서 벗어났다”며 “누구도 (내정에) 간섭할 수 없다”고도 현지 언론에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5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보좌진에게 건설적·생산적 회담이 될지 필리핀의 카운터파트와 논의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혀 회담 취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제 외교 무대에서 사전에 정해졌던 정상 간의 회담이 당일 취소되는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 이때문에 정상회담 취소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오바마 대통령을 욕설을 섞어 비난한 데 대해 백악관이 공개적으로 분노를 드러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한 채 10억에도 줄서는 '베트남 판교' 포스코타운

특히 필리핀은 그간 남중국해 문제를 놓고 중국 견제에서 미국과 보조를 맞춰 왔다. 그럼에도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을 감내한 채 얼굴을 맞댈 수는 없다는 백악관의 판단이 작동한 것으로 해석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박 대통령과 만나 G20 기간중 벌어졌던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처하기 위한 양국 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