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대호, 두 경기 연속 3안타

중앙일보 2016.09.03 16:32
기사 이미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두 경기 연속 3안타를 기록했다.

이대호는 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MLB) LA에인절스와의 경기에 1루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를 치고 2타점 2득점을 올렸다. 

시애틀은 이날 에인절스에 11대8로 역전승하고 최근 5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이대호는 지난 1일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도 4타수 3안타를,  지난달 31일 텍사스와의 경기에서는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3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이다.

3경기에서 8안타를 친 이대호의 타율은 종전 0.253에서 0.260로 올라갔다.

이대호는 타격 부진으로 지난달 20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가 8일 만에 빅리그로 돌아온 뒤 5경기째 선발 출전했다.

3일 이대호는 1대4로 뒤진 2회말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나와 상대 선발 브렛 오버홀처의 3구째를 때려 우전 안타로 연결시켰다.
이후 레오니스 마틴과 마이크 주니노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케텔 마르테가 우중간 적시타를 쳐 이대호가 득점을 올렸다.

이대호가 포문을 연 뒤 시애틀은 2회에만 4점을 뽑아내 5-4 역전에 성공했다.

2회말 2사 만루 상황에 다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상대팀 2번째 투수 죠리스 차신의 2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뽑아내며 7-4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어 마틴의 볼넷, 주니노의 좌전 적시타, 마르테의 2타점 우중간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이대호는 또 다시 홈을 밟는데 성공했다.

8회말 무사 1루 마지막 타석에서는 디올리스 게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좌전안타를 기록하며 한 경기 3안타를 달성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